본문 바로가기
한국인

악플 달고 계신 분들을 공개합니다.

by 일본의 케이 2016.09.07





블로그를 5년 넘게 하다보면

별 일이 다 있고 별 이상한 댓글도 많이 달린다.

하지만, 세월이 약이라고 

이상한 소문, 오해, 질문, 댓글들에 무반응을 

보이기 시작하자 조금은 주춤해 지는 것 같던

없는 일도 꾸며서 사실화 시켜려 애를 쓰던

 방식은 지나가고 요즘은 무차별 폭로가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니 참 무서운 게 SNS다.  

댓글의 유형도 점점 변해 남의 블로그, 게시물에 

토 달기식 댓글들을 즐기시는 분들이 

많이 늘었고 수법이 악락해서 차단을 해도

다시 들어와 글을 남기고 표현도 너무 거칠어서

웬만한 정신력으로는 초연해지기 힘든

상황도 몇 번 있었지만 아무튼 잘 버티고 있다.

(다음에서 퍼 온 이미지)


서울대 모 교수가 분석한 악플을 지속적으로

올리는 사람들의 심리분석을 보면 

자신의 상태나 욕구를 알리고자 하는

과시욕과 사람들의 반응을 끊임없이

확인하고 싶어하는 관음증의 환자라고 했다.

이런 욕구가 죄절되면 익명성에서 오는 

분노로 인해 더욱 공격적인 행동을 하는

 경향이 있어 상대방을 정신적으로 피폐하게 

만들고 그 모습에 만족을 느낀다고 한다.

또한, 이들의 특징을 보면 만성적인 

욕구좌절에 의한 열등감과 분노에 휩싸인 패배자 

유형이 많고 살아오면서 뜻하는데로 

일이 풀리지 않고 실패와 좌절이

 쌓이다보니 늘 자신감이 없고

자신과 세상에 분노를 느끼는 어찌보면

참 여리고 비겁한 사람들이 이에 속한다고 한다.

익명성을 등에 업고 악플을 통해 

남을 파괴시키고 상대가 반응을 하면

위로로 삼고 흥분을 한다고 하니

참 많이 가여운 사람임엔 분명하다.

특히, 인기가 많고 영향력이 큰 사람, 

연예인, 정치인, 스포츠선수 등등 속칭

잘 나가는 사람들을 공격할수록 자신의 위치 역시

 높아지고 그와 동급이 된다고 

착각하는 경향이 많다.

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그런 것들이 뭐라고 자신의 영혼이

황폐해져가는 짓을 하고 있는 것일까...

또 다른 유형으로는 자신의 생각과 가치만이 

옳다고 생각하는 배타적인 독선형이다.

자신의 생각과 가치가 다른 사람들은 

무조건 적으로 생각하고 맹목적으로 헐 뜯고

 폄하하며 상대의 말은 귀에 담으려 하지 않는 

독불장군식의 사람이다.

(다음에서 퍼 온 이미지)


익명성이 주는 특별한 심리가 작용해서 

자신이 무슨 죄를 짓고 있는지도 모르는

둔감형 악플러가 많아지고 있어

앞으로가 참 걱정된다.

작년, 일본에서는 악성 댓글 근절차원에서

시범적으로 인터넷 실명제를 도입했다.

그 결과 상반기에 접수된

악성 댓글 수가 약 7만 5천건에서

실명제 시행 6개월 후 약 3만 건으로 

 줄었음을 확인했다.

실명을 노출 시켜 누가 어떤 내용의 글을 쓰는지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글을 쓰는데

조심하게 되고 막말을 못 한다는 것이다..

익명성이라는 어둠에 몸을 숨긴 채

세상 밖으로 나오지 못하고 컴과 스마트폰 속에

자신을 가두고 살아가는 젊은 영혼들을 생각하면

상당히 가엽다는 생각도 들지만

익명으로 타인을 공격하고 비단하는 행위는

[표현의 자유]라 평가해 줄 가치가 없음을

깨달아야 할 것이다.

자기 자신의 자존감과 자기 자신의 가치를 

높이는 것은 바로 본인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모든 사람들이 열심히 최선을 다해 

살아가고 있다. 자신의 틀 속에 파묻혀

자신만 피해자인 양 울지말고 밖으로 나와 

다시 한 번 세상과 부딪혀 보길 바란다.

악플은 자신을 더더욱 초라하게 

만들 뿐이다.

댓글61

    이전 댓글 더보기
  • 박씨아저씨 2016.09.08 09:02

    요즘 세상에는 겉으론 멀쩡한것 같으면서도 정신병자들이 너무 많아~~
    일일히 대꾸할 필요도 없고 신경쓸 필요도 없다는~~
    그냥 '개무시가 최고' 라는 어던 블로거의 말이 갑자기 떠오르네~~
    답글

  • 2016.09.08 09:2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Sponch 2016.09.08 10:27

    충격적이네요. 어떻게 말씀을 드려야 할지... 저런 사람들도 참 불쌍합니다. 케이님 스트레스 넘 받으실까 걱정되요.
    답글

  • 셔니양 2016.09.08 10:37

    참 쓸데 없이 한가한 사람들이 많아요.....
    진짜 저런 사람들은 어떻게 저렇게 생각을 하는지도 궁금하네요.....
    답글

  • 2016.09.08 10:4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에카별 2016.09.08 11:43 신고

    저도 10년넘게 블로그하면서 이런저런 댓글 많이 받아봤는데 그냥 "개가 짖는구나~"하고 넘기고 있어요 소수의 한국사람들이 일본사람들을 너무 싫어하는 경향이 있어서 너무 심하면 캡쳐해서 경찰서 가야겠지만ㅠㅠ
    답글

  • 여리미 2016.09.08 14:29

    자기불만을 타인에게 투사하는 모자란 인간들이죠. 악플러는 좀 더 강경대응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요. 저런일들로 상처받지 않으셨으면 해요. 케이님의 글은 늘 잘 읽고 있어요
    답글

  • 뿌요 2016.09.08 19:15

    저 사람들은 대체 무슨 생각을 가지고 사는건가요?
    이미 상처 받으셨겠지만 , 생각없이 사는 사람들의 말은 그냥 흘리셨으면 합니다

    답글

  • 채란 2016.09.09 06:47 신고

    세상에.. 지나가다 너무 고생 많으신 것 같아 댓글 남깁니다. 정도가 심해지거나 계속 달린다면 고소를 생각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제가 본 어떤분은 글쓰시는 분인데 이유없이 악플이 달려서 전부 캡쳐하고 경찰서에 넘기니 잠잠해지더라고 하더군요.
    답글

  • 2016.09.09 08:4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소리 2016.09.09 12:00

    시간들여서 악플을 쓰네요. 시간이 많은가봐요~ 상처 너무 깊게 받지 않으셨으면 좋겠어요~ 관심종자들이네요. 남의 귀찮게 하면서 자신이 기뻐하는~ 왜 사는지 몰라 자신의 위해 투자나 해라.
    답글

  • 염소 2016.09.09 13:44

    댓글을 자주 남기지는 않지만 케이님의 일상이 담긴 이야기가 올라오길, 서울에서 매일 매일 기대하는 애독자중 한 명입니다. 저처럼 케이님의 글을 매우 좋아하며 타지생활을 응원하시는 분들이 대다수일텐데, 저런 고약한 심보의 댓글이 달리는 것이 속상하고 그로 인해 케이님께서 속상하실 것이 애독자로서 너무 안타깝습니다.
    힘내셔요! 마음으로 응원합니다!!
    답글

  • 하얀구름 2016.09.09 14:28

    잘 읽고 갑니다
    힘내시고 다가오는한가위 잘 보내세요
    답글

  • 2016.09.09 20:5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툴투리엄마 2016.09.10 09:24

    그냥..신경쓰지마세요.. 케이님 신경쓰시면 더 난리칠거예요.
    답글

  • 벼리 2016.09.10 15:46

    부럽고 또 셈나고 ..그러니까 열폭하는거같아요 ㅋㅋ
    ㅋㅋ 아휴 케이넴의 능력과 타국에서 이렇게 블로그로 잘 지내시는 모습보니까 배 아픈인간이 많은듯ㅋㅋ 열폭은 곧 자폭이라는걸 모르나봄
    답글

  • 2016.09.10 23:4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허영선 2016.09.15 09:22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사회가 되었다고 하더라도
    의사표현과 비판. 이유없는 비난은 다른 거라는 것을 모를까요??
    맥락있는 비판이라면 깊이 생각해 보겠지만
    이유없는 비난과 욕설까지는 들을 이유가 하등없는 개인적인 블로그에 이런글을 올리는 사람들의 심리가 어렵습니다.
    케이님 힘내세요~~~~
    답글

  • 푸름 2016.09.15 16:41

    예전부터 찾아와 글만 읽고 가다가 오랫만에 찾아왔는데 참 답답하네요 자신의 의견을 말하는것과 비난의 차이를 모르는 사람들이 많은것 같아요 그냥 제생각에는 ㄸㄹㅇ 라는 생각밖에는 안들어요 너무 많이 상처받지 않으셨기를 바래요 ㅎㅎ
    답글

  • 하아 2016.10.02 15:20

    일본을 싫어한다고 남에 블로그에 들어와서 저렇게 까지 하면 기분이 좋을까?...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