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인

한국 시장에서 남편이 보았던 것

by 일본의 케이 2016.10.19

지난, 5월 엄마와 함께 다녀왔던 여수에서

사 온 쥐포가 두마리밖에 남지 않았다.

그 동안 냉동실에 넣어두고 아끼고 아껴 먹었던 

깨달음이 오늘은 마지막으로 남은

쥐포를 구워달라고 했다.

예정대로라면 한국에 가서 또 몽땅 

사 올 생각이였는데 그러질 못하니

그냥 포기하고 먹기로 한 듯 했다.

[ 맛있지? ]

[ 응, 역시, 한국산 아니면 안 돼! 

좀 비싸도 맛이 이렇게 다르잖아, 진짜 맛있어... ]



우린 한국에 갈 때마다 재래시장에 들른다.

사야할 물건이 있어서도 하지만

나도 그렇고 깨달음 역시 시장가는 걸 좋아한다.

시장에 할머니들이 나물들을 바구니에

올려놓고 열심히 다듬고 있는 모습을 

보면 가슴이 찡해 온다고 한다. 

시금치도 깨끗이 정리해서 가지런히 놓고

완두콩도 까서 예쁘게 한 그릇 올려 놓고

머리에 수건을 둘러 쓴 모습으로

검게 군살이 박힌 양손에는 칼끝이 나간 

작은 문구용 칼로 껍질을 벗기기도 하고,,,

점심시간 때는 서로가 가져온 도시락을

마주 펼쳐놓고 식사를 하시는 모습...

깨달음은 그런 모습들을 보며 

한국을 지탱한 어머니의 힘이 아니냐고 했었다.

일본사람에 비하면 조금은 대충 넘어가려고 

한다는 한국인의 이미지가 있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치밀하고 섬세하며

성실함을 엿볼 수 있다고 했다.

(다음에서 퍼 온 이미지)


[ 이놈 좀 사갔고 가쇼!! 인자 집에 갈랑께..]

[ 시골에서 올라오셨어요? ..]

[ 응,,정읍에서 왔는디..인자 집에 갈라고,,

긍께 이 놈 좀 사가쇼, 내가 다 떨이로 줘 불랑게

3천원만 주고 다 가져가쇼, 집에 가야 된께... ]

수북히 올려놓은 부추 한 바구니를 

검은 봉투에 넣고 나머지 부추들도 

손으로 쓸어담아 주섬주섬 또 봉투에 밀어 넣으신다.

해질무렵이면 할머니들은 집으로 돌아가실

준비를 하느라 짐을 싸는 손놀림이 바빠지면서 

오가는 손님들의 발걸음을 멈추게 한다.

(다음에서 퍼 온 이미지)


깨달음이 항상 들리는 문어가게에 갔을 때

주인 아저씨는 나와 엄마는 기억하지 못하고

일본에서 왔다는 깨달음만 기억하셨다.

[ 저희들은 기억 안 나세요? ]

[ 응, 아줌마 손님들이 많아서 

아줌마들은 기억을 다 못해..

근디 이 아저씨는 일본에서 왔다고 그래서

 내가 기억해 뒀제, 얼굴이 일본사람 같이 생겼잖아요 ]

옆에서 듣고 있던 깨달음도

자기 얘기인줄 알고 대충 알아듣고 웃었다.

사람냄새 나고 넉넉한 인심도 느껴지고

어릴적 기억이 새록새록 나서도 좋다는 시장 투어.

고령인데도 불구하고

할머니들이 빨간 립스틱도 바르고

머리에 곱게 비녀를 찌르고 장사하는 모습을 보면

진정한 프로다운 모습이 아닌가 싶단다.


내 고등학교 동창 중에 부모님의 이혼으로

할머니 손에 키워진 친구가 있었다.

그녀는 주말이면 할머니가 장사하시는

시장에 가서 도와드리곤 했다.

그런데 고등학교 2학년 때는

날나리들과 휩싸여 다니며 꽤 많은 반황을 했었고 

그럴 때마다 할머니가 장사도 마다하고

손녀를 찾으로 학교로 오시고

선생님께 머리를 조이는 모습을 자주 보이셨다.

그런 질풍노도의 시간을 보낸 

친구가 마음을 잡았던 건 할머니가 주신

 돈 때문이였다고 했다.

(다음에서 퍼 온 이미지)


 [ 어느날, 할머니가 검은 비닐 봉투에 넣어 

돈을 주시더라, 사고 싶은 메이커 신발을 사라고,,,

그래서 좋다고 얼른 돈을 받았는데

얼마나 할머니가 꽉 쥐고 계셨는지 

잘 펴지지도 않고 지폐가 뜨듯하더라.

꼬깃꼬깃 구겨인 천원짜리가 37장,

백원짜리 동전이 2만원정도 들어 있었어..

근데 동전을 세면서도 짜증이 났지만 

구겨진 천원짜리 지폐가 계속해서 미지근한거야...

할머니가 이 돈을 모으려면

나물거리를 얼마나 팔아야 하는지 

내가 더 잘 알아서인지 그냥 화가 났어,,, ]

내가 고등학생이였던 80년대 후반, 

나이키, 아식스, 프로스펙스 운동화와 

뱅뱅 청바지가 청소년들 사이에서 유행이였다. 

너나 할 것 없이 다들 메이커를 신고, 입고

다니면서 폼을 잡았던 시절,,

지지리도 가난했던 나와 그녀는 그런 친구들이

솔직히 많이 부러웠었다.

깨달음은 시장의 할머니를 보며 

한국인의 저력과 어머니들의 정성을 보았고

 난 고교동창을 떠올린다.

젊었을 때 땀 흘리는 모습도 멋있지만

저렇게 연세를 드셨어도 삶에 충실하시는 할머니들,,

그 가슴 깊은 곳엔 자식을 위해, 그리고 손주들을 위해

차가운 길바닥에서의 시간을 감내하실 것이다.

요즘은 재래시장도 예전같지 않다고는 하지만

그래도 아직까지 사람과 사람사이의 거리를 가깝게 

만들어 주는 곳이야말로

바로 한국의 재래시장이 아닌가 싶다.

옆에서 깨달음은 다 먹은 쥐포 접시를

아쉬운 듯 매만지고 있다.

댓글40

    이전 댓글 더보기
  • 저희집도 쥐포를 사와서 하나씩 하나씩 얼마나 아껴 먹는지 몰라요^^
    친구분 할머님 얘기에 코끝이 찡해지네요.
    나와서 살면서 느끼는거지만, 한국 어머니들 치맛바람 세다는 얘기도 나오지만 그만큼 열정적인 엄마이기도 한 것 같아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ㅡ
    답글

  • 이트 2016.10.20 17:32

    하 울었다 꾸깃하고 따땃한 지폐 쪽에서 정말 역시 용돈은 돈의 소중함을 깨우펴가며 쥐어 주어야 합니다 엄마우어
    답글

  • 2016.10.20 18:2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화려한오후 2016.10.20 20:59

    지나가다 설핏 본 글인데 코끝이 찡해지네요.
    시골에 계신 할머님도 생각 나구요..
    잘보고 갑니다~
    답글

  • 네로 2016.10.20 21:20

    80년대 후반에 고딩이셨으면 저랑 나이대가 비슷하실듯.. 지금은 캐나다에 사는데 한국의 재래시장이 그립습니다. 직접키운 야채,과일, 정까지..우리 아이들도 아직 어려 돈의 귀중함을 모르는데 친구분 이야기가 마음에 와 닺네요.
    답글

  • 와이 2016.10.20 22:45

    건강하세요
    답글

  • 게으른 농사꾼 2016.10.21 06:03

    찡한 글이네요. 잘 읽었습니다.
    왜 그렇게 죽어라 일을 하시는지, 그렇게 하지 않으면 안되는건지, 그 이유가 저 때문이란걸 알게 되면서 사춘기를 건너 뛰고 철이 들어 버렸지요.
    그때 그시절에...

    답글

  • 삼례 2016.10.21 07:34

    저희 시어머니께서도 그틈에 계셨었지요. 그렇게6남매를 시골에서 대학을 보냈지요. 그렇기에 그분의 아들을, 그분을 사랑하지 않을 수 없었어요. 돌아가신 우리 시어머님 사랑합니다. 편안한 안식을 누리시길 기도합니다.
    답글

  • JayO 2016.10.21 09:03

    잘 봤습니다. 근데 왜 남펴분을 깨달음으로 부르시나요?
    답글

  • 은빛똘이 2016.10.21 09:12

    좋은글 잘봤습니다 ^^
    답글

  • 서니 2016.10.21 12:10

    와 안녕하세요 예전에 네이버 블로그에서 깨서방 글을 구독 (?)하던 애독자였습니다 이렇게ㅡ여기서 뵙게되어 너무나 반갑습니다 그때
    글을읽으며 나도 결혼하면 저렇게배우고 깨우치며 살아가는걸까 되게궁금했었는데 ..그런제가 결혼을 했어요!!! 저만 아는 인연(?)이지만 너무 반갑고 아직도 재미나게사시는군요 또 들릴께요 ^_^
    답글

  • 대인 2016.10.21 12:38

    저렇게 고생만 하시며 힘든 여생을 보내신
    할머니들 보면 가슴이 먹먹해집니다
    행복한 삶... 행복하기 위해 태어난건데...
    시골들이 인구가 급감해서 생활과 돈벌이가
    안되니 남아있던 사람들도 떠나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정부의 농촌정책은 전무하고

    누구나 행복하게 잘 사는 세상이 되길 바랍니다
    답글

  • 2016.10.21 14:5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울릉갈매기 2016.10.21 15:00

    재래시장에는 삶이 느껴지는것 같아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답글

  • 윤윤쓰맘 2016.10.21 20:15

    왜 슬픈 글이 아닌데 전 눈물을 흘리면서 읽고있을까요? 케이님의 필력에 감탄하며 갑니다. 엄마가 보고싶네요
    답글

  • 마네 2016.10.21 22:30

    저도 내년 3월에 한국 가는데 아이 손잡고 재래시장 가보려고요.^^

    저도 가고싶고^^
    먹거리도 듬뿍사고 싶고요.
    몇년 만에 한국 나들이 인지 모르겠어요.
    그렇게 멀지도 않은데... 한번 가는게 쉽지 않네요.

    식구가 늘어나니 비행기 값도 만만치 않고요...
    답글

  • 마산새댁 2016.10.22 15:16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마산새댁 2016.10.22 15:17

    가슴먹먹해지네요 ~~~낼5일장 반성장날인데
    한번 구경가야겠어요
    답글

  • 2016.11.17 11:2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사랑스런그녀 2017.03.24 08:59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