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일본의 위드 코로나 시대

by 일본의 케이 2021. 10. 4.
728x90

지난 9월을 마지막으로 이곳은

긴급사태가 전면 해제되었고 위드 코로나로

분위기가 전환되면서 예전처럼 일상이

회복하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우리도 위드 코로나 (With Corona)시대에

적응한다는 핑계로 근 2년 가까이

가지 못했던 영화관을 찾았다.

007 영화는 꼭 스크린을 통해서 보고 싶다는

강한 욕구를 억제하지 못해 집을 나섰다.

음료와 팝콘을 사려는 깨달음에게 마스크를

벗으면 위험할 수 있으니 그냥 참자고 말렸다.

지정석에 앉아 주변을 두리번거리던 깨달음이

 오랜만에 와서인지 기분이 색다르다고 했다.

우리 앞 줄 건너편에 앉은 아저씨는 맥주캔을

가방에서 꺼내더니 조심히 티슈로 캔을 감싸며

상표가 보이지 않게 붙이고는 홀짝홀짝

마시기 시작했다.  상영시간 2시간이

넘은 영화였지만 지루하지 않고 잘 보고

나온 우리는 코리아타운에 들렀다. 

쇼핑과 함께 겸사겸사 깨달음이 먹고 싶어 했던

볶음짬뽕을 먹을 생각이었는데 백 선생 가게엔 

긴 줄이 서 있었고 한국 마트에도 북적북적 

사람들이 많았다.

[ 깨달음,, 빨리 골라, 먹고 싶은 거 ]

[ 짬뽕은 못 먹는 거네....]

[ 응, 사람이 너무 많아서 좀 그래.. ]

얼른 필요한 것들만 구매를 하고 우린

아쿠아센터로 다시 발길을 돌렸다.

 

이곳도 입장 제한을 할 정도로 사람들이

많아서 차분히 새로 입양하고 싶은 열대어를

볼 수 없어 체리새우만 사고 나왔다.

[ 긴급사태가 해제되니까 우리처럼 

사람들도 나오고 싶었나 봐,  그래도

생각보다 사람들이 너무 많고 모여있어서

난 좀 불안하네.. ]

[ 날도 좋고, 이제 술도 판매하니까

나온 거겠지, 짬뽕은 못 먹었어도

커피는 한 잔 하고 가는 게 어때? ]

[ 그래 ]

난 코코아, 깨달음은 카페라테와 몽블랑을

주문하고 잠시 휴식을 취했다.

[ 깨달음,,, 언제나 종식될까? 코로나가 ]

[ 종식되기보다는 지금 치료약이 만들어지고

있으니까 독감이나 인플루엔자처럼

예방주사를 맞거나 치료약을 먹으면 되는 

그냥 질병의 하나로 될 거야,

종식되기보다는...]

[ 그럼, 빨리 치료약이 나왔으면 좋겠다.. ]

[ 시오노기(塩野義製薬)에서 국내 임상시험

최종단계에 돌입한 치료약은 있는데

승인되면 내년 초쯤이나 시판된다고 하던데..]

728x90

https://keijapan.tistory.com/1475

 

일본인이 한국 라면을 먹을 때

2주 전부터 깨달음이 코리아타운을 한 번 가자고 했지만 난 가야 할 이유를 찾지 않았다. 그곳에 가야만이 살 수 있었던 한국식재료나 냉동식품들이 요즘은 웬만한 대형마트에 가면 구매할 수

keijapan.tistory.com

커피를 한 모금 마시며 올 겨울을 잘 넘기면

내년에는 치료약들이 분명 만들어질 거니까

 조금은 편한 마음을 갖자고 했다.

[ 그래서 위드 코로나네 ]

[ 맞아,이제 독감처럼 같이 공생하는 거지 ]

[ 방역과 일상을 병행해야하는 거잖아]

[ 그렇지, 지금처럼 하면 돼. 그리고 곧

해외여행도 서서히 풀릴 거야, 그럼

얼른 한국행 티켓 예약해야지 ]

[ 그래야지..]

이곳에선 위드 코로나를 위한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제시하고 있다.

먼저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손 씻기는 

기본적으로 지켜야 하고, 

 3 밀( 밀접, 밀집, 밀폐)은 피해야 하며

 발열 시에는 먼저 자택에서 요양후

보건소와 연락을 취해야 한다. 

또 음식점이나 공공시설을 이용 시에는

가이드라인을 지킨 업소 (스티커가 발부된 곳)을

이용하며 마지막으로 코로나에 걸렸다는 이유로

차별을 해서는 안 된다는 사항들이 나와있다.

반응형

https://keijapan.tistory.com/1473

 

일본은 조금도 변한 게 없었다

늦은 밤, 후배에게서 연락이 왔다. 코로나 감염자가 줄지 않은 상태인데 매일 출근을 하며 철야로 근무를 하고 있는 그녀가 도쿄 올림픽 개최 반대 데모하는 사람들을 보다가 문득 내가 생각났

keijapan.tistory.com

마스크 착용은 필수가 되고 비대면,

거리 두기 등이 일상생활화 되어가는 게

위드 코로나 (With Corona)이다.

코로나 확산을 차단하기보다는 치사율,

위중증 환자, 사망자를 관리에 집중하는 것으로

즉, 백신과 치료제를 사용해 사망자와

중증 환자를 최소화하면서 예전의 

일상으로 복귀하는 것을 의미한다.

https://keijapan.tistory.com/1474

 

우린 권태기가 아니였다

비가 온다는 소식이 있어서인지 산책 나온 사람들이 거의 없다. 햇살이 있는 동안 얼른 다녀오자며 우산을 챙겨 나왔다. 서쪽하늘엔 먹구름이 서서히 몰려오고 있었다. 공원을 한 바퀴 돌아오는

keijapan.tistory.com

300x250

그렇다고 2년 전 일상으로 돌아갈 수는 없지만 

일본 정부는 최소한의 제약을 하게 될 것이고

여러 형태의 변이 바이러스에 대처할 

치료약을 계속해서 연구할 것이다.  

그리고 이젠 몸살이 나거나 감기 걸렸다고

격리되지 않듯이 코로나에 걸려도

평소처럼 약국에서 치료약을 먹고

일상생활을 할 수 있도록 코로나와 안전하게

공존하는 길을 만들어 갈 것이다.

 우리는 위드 코로나 시대에 맞게 개인 방역에

좀 더 힘을 쓰고 조금씩이나마

예전의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지금처럼 철저한 자기 관리를

해야할 때가 아닌가 싶다.

위드 코로나시대를 잘 버텨가기 위해서.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