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미역국을 처음 먹어 본 일본인 산모

by 일본의 케이 2015.07.19

봉투를 사기위해 문구점에 잠시 들렀다.

깨달음은 숟가락이 달린 봉투가 귀엽다고

했지만 난 그냥 병아리모양의 봉투를 사와

 축하메시지를 간략하게 적었다.

그리고 바로 음식들을 만들었다.

뭐가 먹고 싶냐고 물었더니 칼칼한 순두부가 먹고싶다고 했었다.

10일 전, 깨달음 사촌 조카가 여자 아이를 낳았다.

결혼도 우리와 같은 해에 했고

와이프가 재일동포 3세라는 것도 있고 해서

가깝게 지낸 사이였다.

조카부부 모두가 한국요리를 너무 좋아해서

우리가 한국식당을 소개하기도 하고

김치를 담그면 잊지않고 보내주곤 했었다.


 

 

먼저 김밥을 싸놓고 산모니까 미역국이 필요할 것 같아

 미역국과 순두부를 동시에 끓이면서

 와이프가 좋아했던 것들을

떠올리며 나물들도 무치고 창란젓 양념도 다시하고

 오징어채도 볶고,,, 일단 조카집에 가서

데워서만 먹을 수 있게 최대한 모든

준비를 하느라  너무 바빠서

깨달음에게 김밥 말아둔 것 좀 잘라서

 넣어달라고 했더니 좋다고 흥얼거리면서

피크닉 도시락통에 담았었다.

 

다 했다고 해서 가 봤더니 이쁘게 잘라서 넣긴 했는데

 김밥 위에 깨범벅을 해놓고 김밥 꼬투리는 따로 넣어져 있었다.

묻기도 전에 자긴 꼬투리를 좋아하니까

자기 도시락을 따로 챙겼단다.

깨가 너무 많다고 하니까 깨가 많아야

고소하다고 그냥 냅두란다.

[ ........................ ]  

 

그렇게 우리가 준비한 음식들을 싸고

삼계탕과 냉면까지 챙겨서 집을 나섰다. 

전철로 30분을 가는내내 국물이 샐까봐 조심조심,,,,,

 

2년전 왔을 때와는 방 안 분위기도 많이 다르고

뭐니뭐니해도 방 안 가득히 아기 냄새가 풀풀 풍겼다.

 뭐라고 형용할 수 없는 기분좋은 냄새이다.

인간의 뇌를 맑게 씻어주는 듯한,, 

쇼파에 누워있는 신생아를 보고

깨달음이 얼른 손가락을 만져보면서

너무 작다고 부서질 것 같다면서 여자아이여서 귀엽단다.

 

난 음식들을 꺼내 하나씩 주방으로 옮기는데

조카 와이프가 와서는 자기가 좋아하는

나물이라고 너무 좋다면서 순두부만 부탁드렸는데

미역국까지 해오셨냐고 근데 왠 미역국이냐고 물었다. 

한국에서는 산모가 한달가량 미역국을

먹는다고, 피를 맑게 하고 모유가 잘 나오게 하기 위해

먹는다고 그랬더니 처음 듣는다면서 미역이 그런 효능이 있냐고

한국엔 산후조리원이 있다는 소리는 들었는데 

미역국 먹어야 한다는 건 처음알았다며 참 신기하단다.


 

 따끈하게 데워진 미역국을 먹어보고는

 일본미역하고는 질이 다르고

씹는맛이 있고 처음 느끼는 식감이라면서

미역을 자세히 들여다 보면서 입안에서 천천히 

천천히 음미하듯이 먹었다.

 미역이 원래 이런 맛인지 몰랐단다.

한국식당에서 먹은 미역국하고는 차원이 다르다고 

약간 다시마같은 느낌이 든다면서

일본 미역은 부드럽고 작게 잘라진게 기본인데

이 미역은 굵고, 쫄깃하고, 미역귀도 붙어 있다면서

30년 넘게 먹어온 미역의 이미지와는 너무 다르다면서

일본미역보다 영양이 듬뿍 함축되어 있는 맛이라고

소고기와도 궁합이 잘 맞는 것 같단다. 

이렇게 국 이외에 다른 반찬은 어떻게 해 먹는지도 궁금해 했다.

미역의 종류가 많아서 국전용도 있고

초무침해서 먹는 미역도 있고, 볶아서 먹기도 하고,

냉국에도 넣고, 미역쌈도 있고,,, 

일본은 미역을 된장국 건더기로 많이 사용하는데

한국은 된장국에 미역을 넣지 않냐고도 물었다.

[ ........................... ]

된장국은 된장국, 미역국은 미역국으로 따로 끓인다고

된장국에 미역을 넣지 않는다고 했더니

이렇게 뽀얀 국물을 내니까 된장국에 넣을 수 없겠다면서

한국은 음식하나에도 참 많은 의미를 가지고 먹는 것 같단다.

자기네도 한국음식을 좋아해서 그렇게 먹고 다녔지만

이런 오리지널 미역국은 처음 먹는다며

모유가 잘 나올 것 같은 예감이 든다고

 한그릇을 깨끗히 비웠다.

 

그렇게 산모의 식사가 끝나고 

우린 오후에 또 다른 약속이 있어 조카집을 나오며

삼계탕도 산모에게 좋으니까 꼭 챙겨 먹으라는 말도 잊지 않았다. 

 저녁무렵, 집에 돌아 왔을 때 산모에게서 문자가 왔다.

오늘 맛있는 음식들 고마웠다고 

바로 비빔밥을 만들어 보았다면서 사진까지 첨부해 보내왔다.

조카집을 나설무렵 비빔밥을 좋아한다고 하길래

 나물들 넣고 한 번 해보라고 그랬더니

 우리가 가고 저녁으로 만든 모양이였다.

그 문자를 본 깨달음이 자기는

재일동포 3세여서 왠만한 한국문화는 다 알고 있을거라

생각했는데 자기보다 더 모른다고

다음에 당신이 한국음식 만드는 것도 좀 가르쳐 주란다.   

[ ............................. ] 

산모가 한국인이나 마찬가지니까 한국스타일로

먹고 쉬는 게 몸에 맞을 것 같다면서,,

 조카 와이프에게 답장을 보냈다.

맛있게 잘 먹어줘서 나도 고마웠다고

혹 미역국이 더 먹고 싶으면 언제든지 말하라고,,, 

아무튼, 모유도 많이 나와서 아이가 튼튼하고

건강하게 잘 자라길 바란다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39

    이전 댓글 더보기
  • 징징이 2015.07.20 11:35

    해처럼 밝고 건강하고 따뜻하게 산들바람처럼 선선하고 건강하게 자라기를 바랍니다. 어여쁜 아기의 탄생을 축하드린다고 전해주세요^^
    답글

  • 박희정 2015.07.20 11:36

    따뜻한 마음씨~~훈훈해져요
    답글

  • SPONCH 2015.07.20 12:40

    정성 가득 담긴 한국음식들을 먹고 아가도 산모도 건강해 질거예요. ㅎㅎ 정말 산후조리라는 건 우리나라에만 있나봐요. 벌써 요리를 하다니 말예요. 저도 아이 하나쯤은 한국서 낳아 산모 대접 좀 박고 싶었는데 아쉬워요. ㅋㅋ
    답글

  • Boiler 2015.07.20 13:02 신고

    저 숫가락 달린 봉투 저희 받은 적이 있습니다. ^^
    음식들이 너무 정갈하고 맛있어 보입니다.
    답글

  • 건이맘 2015.07.20 13:41

    세상에나, , 정성담긴 저 음식들 보니, 친정 어머니가 딸을 챙겨주는 정도의 마음이네요~~
    기력 회복에 좋은 음식 뿐만 아니라 케이님 마음까지 받아서, 금새 회복 잘 하실것 같습니다.^^
    답글

  • 위천 2015.07.20 15:35

    역시 마음 씀씀이는 케이님이 최고입니다
    조카 며느리가 정말 마음으로 감사함을 느꼈을 것 같네요
    아기도 건강하게 잘 자랐으면 좋겠어요
    답글

  • 미역국 굿 2015.07.20 19:57

    역시 만만한게 미역국ㅎ 맛있지
    답글

  • 2015.07.20 22:3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김정연 2015.07.21 00:25

    이렇게 더운 날씨에 정성스런 음식을 많이 하셨네요. 조카분 와이프를 생각하시는 마음이 정말 정성 가득입니다. 얼마나 만드시느라고 힘드셨어요~ 나물이며~~ 김밥이며~ 시간과 손이 많이 가는 음식들인데요. 정말 친정엄마가 사랑으로 정성으로 만든 음식과 같네요. 조카분이 감동하셨을 것 같아요~~^^
    답글

  • 채영♡채하맘S2 2015.07.21 01:08

    가끔 사진으로 봐왔지만 진짜 케이님의 음식 너무 정갈하고 맛있어보여요. 주부된지 6년차인데도 아직까지 레시피 보고 겨우 만드는 데 부럽습니다
    답글

  • 2015.07.21 01:4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7.21 09:1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두개의 조국 하나의 사랑 2015.07.21 11:47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감사한 마음 2015.07.21 11:47

    케이씨의 따뜻한 마음이 느껴져 입가에 미소가 번지네요. 항상 좋은 글 감사합니다. 새로운 글이 올라올 때마다 꼭 찾아 읽는데 그 때마다 여러모로 도움 받고 있어요.^^ 저도 한일커플이라서요. 앞으로도 좋은 글 부탁드려요.^^
    답글

  • olivetree 2015.07.22 01:09

    항상 케이님의 요리사진들을 보며, 우와~정말 요리 잘하신다, 나도 이렇게 먹고싶다, 나도 케이님처럼 잘하고시프다. .했었는데. . 오늘 확실히 알게 됩니다~ 케이님의 그 정갈하고맛스러워(음. . 표현이 맞는걸까요^^)보이는 힘은 역시 케이님의 주변을 향한 따뜻한마음에서 비롯되었다는것을요~~~ 음식에서 나는 향기가 아니었던~~~ 그런데요, 저희집은 미역국에 종종 된장도 풀어요 거기에 떡국떡도 넣고~^^
    답글

  • Deborah 2015.07.22 05:17 신고

    어머나.. 음식도 참 예쁘게도 담으셨네요.^^ 맛나 보여요. 오랜만이네요. 잘 지내셨지요.
    답글

  • 홍선혜 2015.07.22 15:00

    항상 느끼지만 케이님 음식은 정갈하고 맛깔스러워보여요~^^제손은 먹는데만 쓰느라ㅠㅠ
    답글

  • 제가 제일 좋아하는 국 중의 하나가 미역국인데요, 이 때까지 먹은 미역국 중 제일 맛있었던 건 출산하고, 집으로 돌아와서 엄마가 처음으로 끓여주신 미역국이었어요.
    나중에 보니 산모용이라고 봉투에 적혀있던데, 그래서 더 맛있었을까요?
    사촌조카 부부가 케이님 마음 씀씀이에 감동했을 것 같아요. 특히나 음식이 왔다갔다하면 정도, 마음도 같이 오고 가잖아요. 아님 저만 그럴까요?^^ㅋ
    답글

  • 망상군 2015.07.26 08:00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강성덕 2015.07.27 22:53

    글 잘 읽었어요. 근데요 제주도에서는 미역 된장국을 먹는대요. 제주도 분이 이사 오셔서 끊여주셔서 먹어볼 기회가 있었는데 맛있었어요.
    저만의 미역 레시피를 공개하자면 냉동 꽃게로 육수내서 끓이면 단맛나는 미역국이 되요. ^^ 한번 만들어 드셔보세요. 반하실거에요 ^^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