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인

일본인 친구에게 보내는 김치

by 일본의 케이 2021. 10. 25.
728x90

주말이면 깨달음은 뭔가 특별한 걸 먹고

싶어 한다. 숯불갈비를 먹으러 갈까 망설이다

최근 건강다큐를 본 게 기억났는지

굽는 것보다는 삶는 게 나을 것 같다며

보쌈을 먹자고 했다.

보쌈을 먹으려면 생김치가 있어야할 것 같아

마트에 갔는데 배추가 엄청 싼 가격에

판매되고 있었다.

[ 깨달음,, 좀 넉넉히 사서 담글까? ]

[ 나야 좋지만 당신이 힘들지 않아? ]

[ 어차피 보쌈용 김치 할 거니까 ]

김장이라고 하기엔 너무 빠르다는 걸 알고

있지만 담는 김에 담아두자는 생각이였는데 

막상 배추를 씻고 절이고보니 너무

많이 사 온 것 같아 약간 후회했다.

[ 깨달음,, 보쌈 오후에나 먹겠는데 ..]

[ 괜찮아 ]

내가 배추를 씻는 동안 깨달음에게

깍두기를 썰어달라고 했더니 얌전히

아주 알맞은 사이즈로 잘 썰었다.

[ 이 깍두기도 친구들 줄 거지?]

[ 어떻게 알았어?]

[ 김치를 이렇게 많이 담는다는 건 친구들에게

보내려는 거잖아, 마침 날도 추워지고 해서

다들 받으면 좋아할 거야 ]

맞다. 날이 추워지면 내 김치를 기다리는

친구들이 있다는 걸 알기에 하는 김에

넉넉히 담는 거였다.

 

오후가 돼서 난 김치를 버무리기 시작했고

깨달음은 마트에서 막걸리와 굴을 사 왔다.

 보쌈 익어가는 냄새가 나자 깨달음이 

한국에서 김장하던 날 분위기가 난다고

하면서 주방에 서서 보쌈을 쳐다보고 있었다. 

[ 깨달음. 볶은 깨 좀 건네줘 ]

[ 깨달음. 그리고 우체국에 전화해서

저녁에 와 달라고 해 줘]

[ 깨달음, 보낼 곳 주소도 다 적어 둬 ,

아,  또 박스랑 사이즈 맞춰 준비해 줘 ]

[ 너무 시키는 거 아니야? ]

[ 그럼, 당신이 좀 버무릴래? ]

[ 아니 그냥 이거 할게 ]

가끔 자기가 버무리겠다고 하던 깨달음이

오늘은 손대고 싶지 않아 했다.

박스도 준비를 다 하고 나서

우린 밥상을 차렸다.

막걸리로 건배를 하고 생김치에

보쌈을 싸서 먹는데 내가 사진도 찍기 전에

깨달음 입안은 보쌈이 가득 들어가 있었다.

728x90

맛있냐고 물어도 입이 꽉 차서 말도 못 하고

엄지 척만 올렸다.

[ 대박, 대박, 정말 맛있어. 죽인다.

오늘이 최고로 맛있는 거 같아.

김치도 간이 딱 맞고 막걸리도 대박이야 ]

난 대박이라는 단어를 썩 좋아하지 않는데

깨달음은 적절할 때 잘 표현하고 있다.

배가 고팠던 것도 있고 먹고 싶어 했던

보쌈이어서 더 맛있게 느껴졌던 모양이다.

[ 이 김칫소가 핵심인 것 같아. 굴이랑

같이 먹으면 입에서 녹는다, 녹아 ]

종로에 유명한 맛집이라 갔던 보쌈집에서

실망만 했던 기억이 떠오른다며

역시 보쌈은 김치 맛이 좌우한다고

또 입안 가득 넣으며 친구들이

받으면 좋아하겠다고 했다.

[ 코로나가 아니면 집에서 한식파티 할텐데..

그러면 이렇게 보쌈도 먹을 수 있고 좋은데 ]

[ 그러지..파티하면 다 온다고 그럴거야 ]

결혼하고 일본 친구들, 한국친구들 모두 불러

매년 한식 파티를 했었는데 내가 갱년기를 

맞이하고 여기저기 병원을 다니면서

못했고 이번에는 코로나로 

파티를 할  수 없는 상황이 계속됐다.

https://keijapan.tistory.com/1280

 

남편을 또 반하게 만든 서울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우린 짐가방을 챙겼다. 저녁에 들어와서 해도 될 거라 생각했지만 늦게까지 밖에서 놀고 술까지 마시다보면 짐을 제대로 챙기지 못할 가능성이 발생한다는  염려가 서로

keijapan.tistory.com

300x250

막걸리에 보쌈을 음미하며 즐긴 다음,

깨달음이 만들어준 상자에 김치와 깍두기

창난젓 무침을 넣어 포장을 하고

우체부 아저씨를 기다렸다.

[ 오늘은 4명만 보내는 거야? ]

[ 응, 창난젓이 떨어져서 내일 사다 양념하고

나머지 친구들한테는 보낼 생각이야, 근데 

레시피 이번에는 안 넣었는데 괜찮겠지? ]

[ 무슨 레시피? ]

[ 김치찌개랑 돼지김치볶음, 김치 부침개 ]

[ 이젠 안 가르쳐줘도 잘 먹으니까 걱정

안 해도 돼,  김치랑 치즈 올려서

샌드위치 만들어 먹었다는 녀석이 있을

정도니까, 우리가 염려할 필요 전혀 없어 ]

레시피 이외에도 김치에서 신맛이 날 때

물이 나왔을 때는 어떻게 하는 게 좋다고

메모를 적어두었는데 오늘은 정신없이

하다보니 생략하고 말았다.

https://keijapan.tistory.com/1464

 

김치를 일본인들은 이렇게 먹는다

언제나처럼 오늘도 깨달음은 중요한? 서류를 내 노트북에 올려놓았다. 작년에 우린 세무사에게 재산정리?를 부탁했다. 재산이라는 거창한 단어를 쓸 만큼은 아니지만 코로나가 지속되면서 둘이

keijapan.tistory.com

반응형

오후 6시. 우체부 아저씨가 가져가고 나서 난

마지막 설거지를 했고 깨달음은 거실을

 닦으며 뒤처리를 하면서  완전 김장을

한 것처럼 힘들다고 한국사람들이

왜 사 먹는지 충분히 이해가 된다고 했다.

[ 깨달음, 아마 나도 한국에 살았으면 이렇게

매번 김치 담지 않았을 거야 ]

[ 그랬겠지.... 우리 먹는 것보다 친구들

주려고 담는 경우가 많으니까..당신도

피곤하지? 김치 하느라 ]

[ 아니. 괜찮아 ]

누가 뭐라 해도 내가 좋아서 하는 일이니

그렇게 피곤함은 느끼지 못한다. 

https://keijapan.tistory.com/791

 

한국 김장을 처음 체험한 남편

서울에 도착한 우리를 마중나온 동생네와 함께 청량리시장에 있는 청국장으로 유명한 곳을 찾았다. 점심시간대여서인지 긴 줄이 서 있어서 김장 양념준비를 시작했다는 언니네에 미안해  그냥

keijapan.tistory.com

https://keijapan.tistory.com/1310

 

3박4일, 한국에서 남편이 즐긴 음식들

첫째날 김포공항에 도착하고보니 12시전이였다. 호텔로 가서 우선 짐을 풀어놓은 우린 바로 홍대입구로 향했다. 젊음의 거리가 어떻게 생겼는지 궁금한 것과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자

keijapan.tistory.com

내 주변, 일본인 친구들뿐만 아니라

한국 지인들에게 전라도식 김치를 맛보게

하는 것도 좋고 무엇보다 받는 이들이

여러 용도로 김치를 이용해 요리를 만들어

먹는 걸 즐거워하고 행복해하니

그것만으로도 만족스럽다.

일반 슈퍼나 마트를 가면 누구나, 어디에서나

쉽게 살 수 있는 김치이지만 그래도

한국인인 내가 직접 만들어 주는 김치맛은

조금은 특별할 거라고 생각한다.

굳이 특별하지 않더라도 본고장의 맛을

볼 수 있음에 기뻐하고 기다리고 있는

친구들에게 내가 일본에 있는 동안만이라도

계속해서 담아 보내줄 생각이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