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한국에서 온 소포로 추석을 준비하다

by 일본의 케이 2014.09.06

 

 

 추석을 앞 둔 오늘, 한국에서 소포가 도착했다.

엄마가 보내신 소포였다.

 

소포를 열자, 엄마집 냄새가 난다.

 

묵은 김치, 무우 장아찌, 포도즙, 애호박, 둥근호박, 깨죽가루가 들어있다.

내가 먹고 싶다고 했던 것들, 이곳에서 좀처럼 찾기 힘들 것들을 위주로 보내셨다.

 

퇴근하고 돌아 온 깨달음이

한국에서 그것도 전라도 광주에서 온 호박이라고

귀한 것이니 아껴서 먹자며 한국어 메모지를 꺼내더니 엄마한테 바로 전화를 한다. 

[ 오머니, 식사 하셨어요? 포도 쥬스 감사합니다 ]

[ 아이고,,, 이번에 급하게 보내느라고 짜잔한 것만 보내서 미안하네,,, ]

[ 오머니, 추석에 못 가서 죄송해요]

[ 아니여~~바쁜 사람이 맨날 오것는가, 글고 깨서방이 고생하네,,,

케이가 아프다고 자네한테 신경도 못 쓰고 그럴 것인디,,, 내가 미안하네...]

[ 오머니, 다음에 놀러 갈게요, 감기 조심하세요~ ]

 

전화를 바꾸자, 엄마 목소리에 쓸쓸함이 묻어 있었다. 

[ 아프면 너도 힘들고, 가까이 있는 사람도 힘들어야~

깨서방이 말은 안해도 많이 힘들 것이다,  긍께 얼른 기운 차리고 

치료 끝나면 깨서방이랑 둘이서 몸보신하러 한국에 잠깐 들어왔다 가라~잉]

알았다고 10월에 한 번 가겠다고 추석 잘 보내시라고 인사를 드렸다.

전화를 끊고 나자 깨달음이 아무말 없이 내 등을 쓰다듬어 준다.

멀뚱하게 쳐다 봤더니, 추석인데 한국에 못 가고 이렇게 있는 내가 짠하단다.

[ ....................... ]

 10월에 엄마가 오라고 그러셨다고 그랬더니 벌떡 일어나서 얼른 자기 스케쥴표를 꺼내더니

 언제 갈꺼냐고? 몇 박 할꺼냐고? 이번엔 온천 가는 거냐고? 질문이 쏟아진다.

[ ....................... ]

아무튼, 엄마가 보내주신 음식들로 힘을 내서 추석을 준비해보자고 그랬더니

추석이니까 잡채랑 호박 넣은 갈치조림도 해달란다.

천진한 건지, 속이 없는 건지 알 수 없는 깨달음,,,

냉장고 앞에서 엄마가 보내주신 호박을 자꾸만 만져보고 또 만져보는 내가 있다. 

댓글30

    이전 댓글 더보기
  • 김동일 2014.09.06 14:32

    엄마가 보내준 호박 만지작 거린다에 가슴이 뭉클
    즐거운 추석 보내시기를여
    답글

  • stella nox 2014.09.06 16:03

    케이님! 추석이지만 즐거움만 가득한 명절은 철이들기전에만 있었던것 같습니다. 그러나 아픔도 기쁨도 함께 나눌 수 있는 사랑하는 사람들이 있기에 추석은 또다른 명절인듯 합니다.
    몸이 얼른 완쾌하셔서 깨달음님과 함께 행복한 일상들로 가득찼으면 좋겠습니다.
    한국을 너무 사랑하는 깨달음님의 팬입니다.^^
    언제나 좋은 글 감사합니다.
    즐거운 추석되세요.
    답글

  • 세르비오 2014.09.06 16:27 신고

    ㅎㅎ 훈훈하네요. 그리우시 겠어요.
    답글

  • 2014.09.06 16:4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09.06 18:4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블랑캣 2014.09.06 18:58 신고

    사진부터가 벌써 엄마냄새 진동이네용 추석 잘 보내세요~~~~
    답글

  • 과일장수 2014.09.06 22:05

    항상 글을 읽기만 하고, 댓글은 처음으로 남기네요.
    좋은 글, 잘 읽고 있습니다.
    제가 자주 들르는 블로그의 주인들도 많이 보이고(시아아빠 님,푸른지성 님, 등),
    케이님의 블로그는 따뜻해서 좋네요.
    항상 행복이 함께 하기를, 앞으로도 조용히 응원하겠습니다.
    - 케이님 고향에 오늘 떠오른 달은, 크기는 작고, 모양은 점점 동그라미와 가까워지고 있네요. -
    답글

  • 2014.09.07 00:4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09.07 01:1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김현숙 2014.09.07 09:30

    맨날 눈팅만 하다가 글남김니다.아파서 한참후에들어오니 주소를 찾을수없다고 뜨더라구요. 반갑습니다. 추석 잘보내세요^-^
    답글

  • 맛깔 2014.09.07 12:56

    건강이 보물이고 밥이 보약입니다. 행복한 추석 보내세요.
    답글

  • JS 2014.09.07 16:02

    뉴욕에서 공부할때 엄마가 뒷마당에서 따다 보내주신 늙은호박이랑 대추 꾸러미가 생각나네요. 보내는 가격이 더 들었을텐데, 내게 보여주고 싶었다던 엄마..방학이 되어 집에 돌아가니 차려놓으신 밥상에 펑펑 울어서 부모님을 놀래켜 드렸지요. 나이가 들수록 미우나 고우나 가족은 되도록 운전해서 가볼 거리에 사는게 맞다는 생각이 듭니다. 올 추석은 두분의 밥상에 어머님의 마음이 가득하겠네요.
    답글

  • 2014.09.07 17:5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09.07 23:2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채영채하맘S2 2014.09.08 00:10

    깨달음님이 먹고 싶으시다는 잡채랑 갈치 조림 해서많이 먹고 힘내시길 바래요.
    답글

  • 비비 2014.09.08 00:54

    이런 글 정말로 마음에 듭니다. 글을 아주 잘쓰시네요. 가슴이 따뜻해지는 느낌입니다. 깨서방님이 곧장 친정에 전화하셨다는 부분에서 그분의 인격이 느껴지네요. 하루빨리 완쾌하시고 깨서방님과 즐겁게 한국 방문하시길 빕니다.
    답글

  • 줄리 2014.09.08 03:45

    저도 미국사는데 친정이 전라도 광주에요..갑자기 엄마냄새라는 글에 눈물이 왈콱 쏟아지네요.. 아..고향분이시라니 반가워요!!!!
    답글

  • 민들레 2014.09.09 11:57

    엄마가 계시니 얼마나 좋아요~
    답글

  • 위천 2014.09.12 18:37

    추석이 지나서야 이 글을 읽네요
    그래도 전화 통화를 할 수 있는 어머니가 계시는게 얼마나 좋겠어요
    어머니가 않계시니까 고향도 점점 멀어지네요
    늘 사랑하며 행복한 꿈만 꾸고 사세요
    시간이 늘 내 곁에 있는 것이 아니니까요
    답글

  • 조웅기 2014.09.18 02:52

    엄마 냄세와 호박에 갑자기 눈시울이 뜨거워 지네요.. 엄마가 계시니 좋겠습니다...보고싶지만.. 만날수없는 엄마라는 품에 안겨보고싶네요 ㅜㅠ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