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일커플들 이야기

한국의 광복절날, 남편과 나눈 대화

by 일본의 케이 2018. 8. 16.

8월 15일, 이곳 일본은 추석날이다.

지난 11일부터 연휴가 시작되었지만

우린 그냥 평소와 다름없이 출근을 하고

밀린 일들을 하며 시간을 보내다가

오늘에서야 제대로 된 휴식에 들어갔다.

늘 그렇듯 휴일에 하는 청소를 위해 각자 

맡은 곳에서 쓸고 닦고를 하는데 

갑자기 청소기 소리가 이상해서 나와보니

거실에 청소로봇을 틀어놓고 로봇이 

잘 하는지 지켜보고 있었다.

[ 왜 갑자기 청소로봇이야? ]

[ 응,,청소하다가 귀찮아서..]

[ 근데 그 폼은 뭐야? ]

[ 응, 더워서,쉬면서 지금 로봇 감시 중이야 ]


뒤에 청소기는 충전기에 꼽아 놓고 머리는

타월을 감고서는 의자에 앉아 눈을 희번떡 

하게 뜨고 날 쳐다본다.

[ 왜? 찍지 말라고 쳐다보는 거야? ]

[ 너무 많이 보여주는 거 아니야? 

런닝차림인데..]

[ 너무 섹시해서 찍는 거야, 웃겨서 ]

자기 뱃살을 꼬집으면서 돼지짱, 

돼지짱이라며 내가 뭐라 말하기 전에

미리 자신의 뱃살을 가지고 자학을 했다. 

[ 지금 열심히 살 빼고 있으니까,

날씬해져서 내가 케이한테 받은 

설움과 괄시를 다 폭로할거야 ]

  [ 듣기 싫으면 빼면 돼, 지금이라도 알았지? ]

퉁명스럽게 내뱉은 내 말에 다시 눈을 흘겼다.

[ 그건 그렇고 왜 청소를 로봇에 맡겨?

흡입이 약해서 다시 하곤 했잖아 ]

[ 알아,,귀찮아서,,그냥 로봇 시킬거야,

내가 지켜보고 있으니까 청소 잘 할꺼야 ]

말도 안되는 소리를 하면서 다시 

 청소로봇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그렇게 청소를 끝낸 우리는 또 각자 자신의

 시간을 보내다 해가 질 무렵,

  산책겸 운동을 나갔다.

[ 오늘은 사람들이 없네..]

[ 응, 추석날 우리들이나 이렇게 뛰지

다른 사람들은 다들 고향에 갔을 거야... ]

[ 깨달음~적당히 하고 갑시다 ]

[ 나는 오늘 두배로 뛸 거니까 당신은

먼저 들어가도 돼 ]

[ 그럼 저녁은 뭐 먹고 싶어? ]

[ 땀을 많이 뺄거니까 보양식 먹어야 될 것 같애 ]

[ 알았어 ]

깨달음을 두고 난 마트에 들러 저녁을 준비했다.

내가 들어오고 1시간이 훌쩍 넘어서 깨달음은

물먹은 솜처럼 축쳐진 상태로 들어왔다.


[ 자, 당신이 좋아하는 백숙이야, 녹두 넣은 거

내일이 말복이니까 미리 먹어두는 거야 ]

[ 역시, 내 마음을 잘 읽었네..고마워.

근데..왜 국물이 적어? ]

[ 음,,물 조절을 제대로 했는데 올려놓고

책 좀 읽다보니까 국물이 쫄아버렸어..]

[ 그리고 왜 녹두색이 왜 이래? ]

[ 응, 깐녹두여서 먹기 편할거야, ]

[ 난,,,껍질까지 있는 녹두죽이 좋은데...

원래 껍질에 영양이 들어있잖아,,

국물이랑 같이 떠 먹으면 죽도 더 맛있는데 ]

[ 오늘은 그냥 드십시요~~]

내 목소리에 힘이 들어간 줄 알고

가만히 닭다리를 뜯기 시작한다.


[ 맛이 어때? ]

[ 맛은 진짜 좋아, 근데,,국물이 적어서,,

죽이 좀 밥같애, ,,아니, 근데 맛있어. 

 이 묵은김치 올려 먹으니까 완전 끝내 줘~]

내 표정을 보고 바로 말의 수위를 바꾼 줄 알지만

조절에 실패한 것을 인정하기

깨달음의 불만을 가볍게 들어 줬다. 


 더워서인지 옷을 또 벗고 본격적으로

닭다리를 잡아 뜯는 깨달음.

[ 완전 부들부들 해~~~진짜 맛있어 ]

[ 응, 많이 먹어..] 

국물이 적네, 깐녹두는 향이 적네..뭐라고

말이 많았지만 깨달음은 아주 맛있게

닭 반마리를 거의 다 먹었다.

[ 역시 땀 빼고 먹으니까 잘 들어가네,

근데, 한국 추석은 언제지? ]

[ 9월 24일 ]

[ 그 때는 정말 한국처럼 추석상 멋지게 차려서

한국친구들 불러 같이 먹을까? 아님, 그냥 그날

파티해 버릴까? 추석파티? ]

[ 알았어, 생각해 볼게 ]

[ 아, 오늘 한국은 광복절이지? ]

[ 응 ]

[ 만세 안 불러? ]

[ 웬 만세? ]

[ 광복절이니까 만세해야 되는 거 아니야? ]

[ 속으로 했어 ]

왜 속으로 했다는 말이 툭 튀어나왔는지

모르겠는데 솔직히 난 만세를 해야된다는

생각을 하지 못했던 것 같았다


(다음에서 퍼 온 사진-출처 뉴시스)


[ 일본은 패배를 인정하고 한국은 독립을 맞이하고

두 나라에게 의미가 전혀 다른 날이네,,]

[ 응,,]

[ 두번 다시 전쟁이 일어나지 않기를 간절히

우리 모두가 기도해야겠지,,,]

[ 응... ] 

[ 뜻깊은 날, 이렇게 맛있는 음식 먹게 해줘서

고마워, 국물은 좀 부족했지만 아주 맛있었어 ]

깨달음은 내 음식에 불만을 얘기하는 경우가

많지 않지만 가끔 자신이 좋아하는 음식에는

 자기 취향대로 만들어주길 바랬다.

[ 근데 진짜 만세 안 불러? ]

[ 서울에서는 만세 부르는 체험? 같은 걸

한다고 들었는데 내가 여기서 만세를

부른다는 게 좀 웃기지 않아? ]

[ 아니지, 광복절을 기념해서 목청껏

만세를 불러야지,속으로 하지 말고, 일본에서

 만세를 부르면 더 의미 있는 거 아니야? ]

듣고 보니 깨달음 말처럼 일본에서

광복절날 만세를 부르면 눈물이 날 것이다.

벅차고, 벅차서,,하지만, 처음부터 만세를

불러야한다는 생각까지 미치지 못했던 나는

부끄러움과 함께 바보처럼 그날의 그 뜨거운 

열의과 함성을 상기시켜 본다.

난, 언제까지 이곳에서 사는 걸까...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