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어머니22

고부간에 해서는 안 될 5가지 행동 일본도 고부간의 갈등이 은근히 심각한 편이다. 모 정보 프로그램에서 이런 고부간의 문제를 완화시키기 위한 앙케이트 조사를 실시했다. 시어머니는 시어머니대로, 며느리는 며느리대로 서로가 피해야할 5가지 NG행동들을 뽑았다. 카운셀러와 전문가들이 각 항목마다 필요한 조언들과 각자의 입장에 서서 속내를 털어 놓았다. 먼저 시어머니가 해서는 안 되는 행동으로는 5위, 뭐든지 [ 난 괜찮아] [ 난 됐어 ]라고 사양하기 무언가를 의논하고거나 제안을 하면 사양하느라고 자기 입장을 밝히지 않아서 며느리는 뭘 어떻게 할지 몰라 답답하기만하니 차라리 이것이 좋다, 싫다라고 확실히 의사표현하는 게 좋다고 한다. 4위, 연락도 없이 갑자기 집에 찾아가기. 아들집이기도 하지만 며느리가 함께 있음을 잊지 말고 미리 허락을 받는.. 2015.03.24
신년, 양가 부모님께 들은 새해 덕담 친정엄마에게 전화를 드렸다. 올 한해도 건강하시라고 그리고 우리가 이사하게 되면 동경으로 한 번 모실테니까 몸 관리 잘 하고 계시라고 말씀드렸더니 갑자기 설교?를 시작하셨다. [ 올 해는 아프지 말고 건강에 특별히 신경을 써라잉~ 글고 더 올라갈라고도 허덜말고(하지말고), 지금 현재를 중요시해라~잉 남들하고 비교하고 말것도 없고 너는 너대로 지금을 만족함시롱 살아야쓴다~ 안 되는 일을 애간장 태워감시롱 속 썩을 필요도 없어야~~ 너도 할만큼했응께 인자 그만 마음을 접어부러~! 사람은 하고싶은거 다~ 하고 못산다잉~~그것이 인생인 것이여~ [욕심]을 버리는 게 제일 편하게 사는 방법이다잉~ 욕심을 부리기 시작하믄 한도 끝도 없어야~~ 긍께 버려라, 버리는 것이 니가 편해지는 길이다잉~ 미련을 못 버리고 계.. 2015.01.05
세상 시어머니와 며느리의 관계 저녁8시 넘은 시각, 초인종이 울렸다. 나가 봤더니 택배 아저씨가 큰 박스를 들고 무겁다고 현관까지 들어 넣어 주신다. 시어머님이 보내주신 감이 도착했다. 전표에 감이라 적혀 있었는데 박스가 두 개로 나눠져 있다고 했더니 깨달음이 박스를 얼른 뜯어 보고서는 좀 익은 것과 단단한 것으로 분류되어 있다고 알려준다. 시어머니께 전화를 드려 잘 먹겠다고 근데 왜 이렇게 많이 보내주셨냐고 여쭤봤더니 올 해는 크기가 작아도 풍작이여서 많이 열렸다고 주위에 친구들하고 나눠 먹어라신다. 감사하다고 뭐 드시고 싶은 것 보내드리겠다고 그랬더니 아무것도 필요없으니 보내지 말라시며 전화를 서둘러 끊으려고 하셨다. 알겠다고 그럼 건강하시고 다시 한 번 잘 먹겠다고 인사를 드렸다. 전화를 끊고 쇼핑백에 일단 감을 나눠 챙기고 있.. 2014.12.02
시어머니의 마음을 받았습니다 어제 온 소포를 오늘 오후에서야 받아 보았다. 특별히 바쁜 것도 없는데 이렇게 하루가 빠르게 지나간다. 우리 시어머니 성함이 적혀 있는 두개의 박스,,, 한 박스엔 세제, 바스타올, 타올세트, 화장티슈, 장식품이 들어있고 다른 박스엔 울모포, 침대시트, 덮개이불이 들어 있다. 근데 왜 침구류를 보내셨을까,,,,, 어머님 집에서 묵었던 마지막 날, 2층에서 우리가 옷정리 한다고 했을 때 올라오셔서 당신이 정리하고 싶은 건 해두겠다고 장농 깊숙히 넣어 둔 박스들을 꺼내셨었다. 그걸 보고 있던 깨달음이 새박스들은 그냥 내버려두고 기모노와 아버님 젊었을 때 입었던 옷들을 정리하시라고 한마디 했었다. 그래도 묵묵히, 뭔가를 꺼내 뚜껑을 닫았다, 덮었다 하셨었다. 그 상자들을 그대로 내게 보내신 것이다. 상자가 있.. 2014.11.06
시댁에 가면 우리가 꼭 하는 일 해가 질 무렵에서야 시댁에 도착할 수 있었다. 현관문을 열며 어머님을 불렀는데 아무런 응답이 없어 안방으로 들어갔더니 신문을 보고 계시던 아버님이 깜짝 놀래셨다. 보청기를 끼고 있어도 소리가 잘 들리지 않았다고 미안하다고 귀엽게 웃으신다. 웃는 모습도 어쩌면 저렇게 깨달음과 똑같을까라는 생각이 잠깐 스쳤다. 아버님께 인사를 드리면서 건강은 어떠신지, 요즘 근황에 관한 얘기를 하고 있는데 그 때 어머님이 들어오셨다. 앞마당에 있는 감나무에 감이 올해는 너무 많이 열려 자꾸만 떨어진다고 청소하고 계셨단다. 언제나처럼 우린 이층에 올라 짐가방을 풀고 창문을 열고 밖을 내다봤더니 진짜 감나무에 감이 주렁주렁 열려있었다. 깨달음이 태어나던 해, 그리도 시동생분이 태어나던 해, 두 그루에 감나무를 심으셨다는 시부모.. 2014.10.30
일본 시어머니께 감사하는 것들 피부에 와닿는 가을바람이 차갑게 느껴진다. 따끈하게 데운 물에 약을 먹고, 잠시 침대에 누워 눈을 감았다. 새로 깐 침대 커버에서 은은한 라벤다향이 묻어난다. 다음주 화요일이면 모든 치료가 끝난다라는 생각에 벌써부터 마음이 바빠진다 아프다는 이유로 미루어야했던 일들이 많았기에.... 이런저런 생각으로 뒤척거리고 있는데 초인종이 울렸다. 깨달음이 알아듣기 힘든 한국어로 뭐라고 부른다. [ 케이~~, 손무루(선물)입니다~]라며 나에게 내민 상자. 시어머님이 보내신 생만두였다. 갑자지 왠 만두를 보내셨는지 모르겠다고 의아해하자 좀 머뭇거리더니 실은 내가 치료중이라는 걸 자기가 얘기했단다. [ ....................... ] 걱정하시니까 절대로 말씀 드리지말라고 몇 번 당부를 했건만, 기어코 얘기.. 2014.09.22
일본인 친구가 시어머니께 드린 선물 모처럼 대학원 동기를 만났다. 그녀는 전공하고 조금 다른 패션계열에서 일을 하고 있다. 약 1년만인가,,,, 미리 예약해 둔 이자카야에서 간단하게 음식을 시키고,,, 요즘 하는 일들에 관해 얘기를 하다 건강, 부모님, 돈, 저축 노하우,,,등등 그런 잡다한 얘기들이 오갔던 것 같다. 올 여름휴가는 이탈리아를 갈 예정이라고 그것도 새로 생긴 남자랑 여행을 떠날 거라면서 지난달 이사를 했다는 것과 2주 전에 재혼한 사실을 털어 놓았다. [ ....................... ] 작년에 만났을 땐 전혀 그런 뜻을 보이지 않더니,,,, 2주 전, 새 신랑과 구청에 가서 혼인신고서를 제출하고 왔단다. 거래처 직원이였는데 그 쪽도 이번이 두 번째란다. 서로가 재혼이다보니 결혼식 같은 건 모두 생략하고 양가 .. 2014.0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