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국인9

일본 시어머님이 주신 마지막 선물 한국에서 돌아오던 그 다음날 깨달음은 나고야에 1박2일 출장이 있었다. 업무를 보고 난 후에 시댁에 잠깐 들릴 생각이라고 했다.돌아오는 날 아침, 깨달음에게서소포가 두개 도착할거라는 전화를 받았다.뭐냐고 물었더니 그냥 집에 있는 물건들이라는 말 외에 특별한 얘긴 없었다.오후 5시가 넘어 소포가 도착을 했고발송인 이름이 깨달음으로 되어 있었다. 두 상자 속엔 시댁 장농에 들어 있던 물건들이였고 어머님이 요양원에 가시기 전에 물건 정리를 해야한다시며 하나씩 방 한구석에 빼 놓았던 것들과 처음 보는 것들이 섞여있었다.지난번 갔을 때, 깨달음이 가져가자고 했지만난,,어머님이 계시지 않는다는 것과행여 집으로 돌아오시지 않을까라는막연한 희망을 저버릴 수 없어 그대로어머님이 해놓은신대로 두자고 했었다. 주방용품, 목.. 2018. 3. 9.
한국,,가족,,귀국,,갈등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난 언니차를 타고모델하우스가 있는 곳으로 향했다.재개발이 될 거라해서 사 둔 작은 아파트가 드디어 공사가 시작되었고 계약을 해야해서급하게 한국에 오게 되었다. 내가 한국에 들어 오기 전부터 언니가 몇 번의설명을 해줬지만 완벽하게 이해하지못한 날 위해 형부까지 일부러 시간을 내 주었다.생각보다 좋은 위치의 집이 배정이 되었고가격도 썩 나쁘지 않다는 부가 설명을 덧붙혀주셨지만, 나는 남의 일처럼 멍하기만 했다. 계약을 하는 동안, 그리고 욥션으로 들어가야할 사항들을 형부와 언니가 알기 쉽게 설명을 해 주었고 난 그 상황을 이해하는 데 바빴다.그래서인지 계약서 작성을 할 때 담당자가 날 외국인 바라보는 눈빛으로 쳐다보았고, 옵션창구 직원은계약자가 본인이 맞냐고까지 물었다.어찌된 일인지 요몇.. 2017. 11. 1.
일본 기업에서 일하는 외국인 사원 후배를 만났다. 약 8개월간 취업준비 중이여서 부담스러울까봐 카톡으로도 자주 근황을 묻지 못했다. 취업을 위해 열심히 이력서 쓰고, 공부하고, 면접보고, 실무체험까지... 일본 디자인계에서 손가락에 뽑힐 회사에만 이력서를 내는 후배에게 눈높이를 좀 낮춰서 지원해 보라는 얘긴 하지 않았다. 후배 나름 실력에 자신이 있었고 이제까지 지원했던 어느 회사에서도 서류, 면접까지는 무난히 통과를 해서 자신감이 많이 붙었기 때문이였다. 그래서인지 당당히 자국민과의 경쟁에서 최종합격까지 몇 번이나 한 후배가 난 은근 자랑스러웠다. 취업활동 8개월만에 드디어 취직이 되었다. 그것도 두 군데에서 한꺼번에 입사가 확정 되어 한 곳을 선택해야하는 입장이 되었단다. 그동안 먹고 싶었던 거 있었으면 말해보라고 축하파티를 하자고 .. 2015. 9. 12.
일본에서 외국인 세입자들을 보는 시각 이사하기 위해 짐이 가득한 우리집을 보러 온 팀이 이제까지 총 8팀이였다. 일본인 외에도 외국국적을 가진 분들이였고 대부분 신혼부부가 많았고 동거커플, 그리고 독신,,, 이 집을 세 놓는데 있어서 특별한 조건은 없었다. 내가 외국인이고, 깨달음 역시 그런 면에서는 전혀 문제시 하지 않았기에 국적불문, 연령불문이였다. 요즘같은 세상에 자국민, 외국인 가린다는 게 웃기긴 하지만 아직도 이곳 일본은 외국인에게 세를 내주는 걸(월세) 탐탁치 않게 생각하는 집주인들이 알게 모르게 꽤 많은 게 사실이다. 그렇게 8팀이 우리집을 보러 왔고 맘에 들어 계약을 하고 싶어하는 팀이 두 팀 있었다. 먼저 신청서를 낸 팀은 외국국적의 신혼부부였다. 부동산측에서 일단 전화가 왔고 세입을 원한다는 그 외국인 부부의 신청서와 함께.. 2015. 5. 19.
일본 재류 외국인을 위한 피난처. 사이타마캔 후지미노시(埼玉県ふじみ野市)에는 일본에 재류중인 외국인을 위한 후지미노 국제문화센터가 있다. 일본에 재류중인 외국인들의 카케코미테라 (駆け込み寺)역할을 하는 센터이다. 가케코미테라 (駆け込み寺)는 에도시대에 바람난 남편이나 강제 결혼에 시달린 끝에 도망 온 여자를 도와 안전하게 숨겨주는 특권을 가졌던 절을 뜻하며 요즘은 힘들고 약한 약자들을 보호하고 도와주는 피난처와 쉼터의 역할을 하고 있는 센터, 협회 등을 통들어 뜻한다. 2013년, 법무성 통계에 의하면 일본에서 거주중인 재류외국인수는 165만 6천명을 넘어 가고 있다. 그 많은 외국인들이 이곳 일본에서 정착하기에 필요한 일반적인 생활습관, 문화, 언어, 행정처리등등 알아가고 익혀가야할 사항들, 그리고 거기서 오는 갈등, 트러블, 불편함 .. 2015. 3. 2.
한국은행 현금 인출기 앞에서,, 해외생활을 오래하다보면 가끔 한국에서 치뤄야할 일상적인 업무들이 생각만큼 원활하게 이루워지지 않을 때가 있다. 관공서에서 서류를 떼는 것부터 시작, 은행업무도 스탭에게 묻지 않고서는 제대로 못하는 경우가 많아 내 스스로가 참 답답할 때가 많다. 이곳 대사관에서 직접 서류를 뗄수 있는 것도 있지만, 인터넷으로 뭔가를 하려고하면 무슨 공증?이 필요했고, 그 공증번호?를 받기 위해서는 한국 핸드폰이 꼭 필요했었다. 그리고 언제부터인지 기억이 나질 않지만 해외카드가 사용불가인 경우도 있었다. 비행기 예약을 하는데도 결제를 위해 뭔가를 컴퓨터에 설치(다운로드)해야한다는데 일본 인터넷은 한국에 비하면 약간 느린 것도 있고 내 노트북이 자꾸만 자동차단을 하는 통에 설치가 잘 되질 않아 한국에서 치뤄야할 금융관계 일을.. 2014. 12. 16.
외국인에게 요즘 인기있는 일본의 관광상품 일본 관광청은 지난 20일 일본 방문 외국인이 올해 93만명에 달했음을 발표했다. 엔 하락과 동남 아시아의 비자발행 조건을 완화시킨 배경과 함께 하네다 공항의 국제선 발착 증가및 크루즈 여행자의 증가, 센카쿠 문제로 주춤했던 중국 관광객이 늘어난 것도 한 몫을 차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렇게 일본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이 증가하다보니 당연 소비금액도 크게 늘어났고 국가별 소비액을 산출해보니 1인당 여행비용으로 중국이 24만엔(한화 약 220만원)을 약간 넘었고 타이완은 12만엔, 미국과 홍콩은 약 14만엔, 한국은 7만엔대로 하락한 조사결과가 나왔다. 쇼핑금액은 중국 관광객이 1인당 13만엔을 사용하는 결과를 알 수 있었다. 이렇게 관광객의 소비액이 늘어가면서 최근들어 외국인이 일본 관광상품으로 무엇.. 2014. 11. 13.
외국인 입장에 서 준 일본 부동산업자 매주마다 우린 부동산업자와 여러곳의 물건을 보러 다닌다. 우리가 원했던 조건들을 몇 가지 포기하고 나니 좋은 물건은 많다. 근데 문제는 역시 대출자금이다... 대출서류를 작성하며 깨달음과 어젯밤 약속했던 것들을 떠올렸다. 이번 신청을 마지막으로 하자고, 좋은 결과를 못 얻으면 다른 방법을 찾자고,,,, 어떤 결과가 나와도 속상해 하지 않기로,,,,, 직원이 이번 대출기관에 관해 상세히 설명을 하고 있는데 난 한국에서도 외국인이 대출 받는 건 결코 쉽지 않을 거라는 생각을 잠깐 해봤다. 오늘 물건은 다 맘에 들었다. 가격도 저렴하고 상태도 좋고, 우리 스타일에 맞게 리폼을 하는데도 아주 용이한 구조였다. 다시 사무실로 돌아와 부동산 직원이 내어 준 차를 마시며 이번에도 안 되면 그냥 모든 걸 접을 생각이라.. 2014. 5. 18.
남편이 상상하는 한국에서의 노후생활 주택자금 융자가 계속해서 거부 당하고 있다. 오늘도 아침 일찍 부동산 업자와 미팅을 하고 대출이 가능한 금융업체를 선택, 신청서류를 작성했다. 나라는 사람을 담보로 대출을 받는다는 게, 처음부터 유쾌하진 않았는데 일본 은행측에서 내놓은 내 평가기준이 형편없어서 불쾌감이 더했다. 우리가 정작 집이 없어 대출에 목숨을 거는 거라면 서운함이 더했을텐데 그게 아니기에 그래도 조금은 위로가 됐지만 일본에서의 내 가치가 이정도 뿐인가라는 씁쓸함과 더불어,,,, 외국인이라는 입장이 얼마나 불합리적이고 무기력한 입장에 서 있는지 실감하고 실감하는 하루하루이다. 지난, 황금연휴 때도 우린 여러 곳의 모델하우스를 방문했지만 처음 우리가 이사할려고 했던 목적에 맞는 곳은 좀처럼 찾기 힘들었다. 그래서 그냥 신축을 하자는 얘.. 2014. 5.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