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일커플들 이야기

시어머니가 위독하시다

by 일본의 케이 2022. 4. 11.
728x90

금요일, 7시 50분 신칸센을 타고 시댁으로 향한

깨달음에게서 연락이 오기만을 기다렸다.

내가 일 때문에 도저히 함께 갈 수 없으니

상황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자주

알려달라고 했었는데 오후 1시가 넘어서

코로나 항원검사기와 함께

요양원에 도착했음을 알려왔다.

어머님이 위독하다는 요양원 측의 연락을 받고

 서방님은 목요일부터 밤샘을 하셨고 

 깨달음은 이 날에서야 출발을 했다.   

 

들릴 듯 말 듯 여린 숨소리를 내쉬며

몸을 비틀고 계신다는 어머님..

서방님이 아버님을 모시러 간 동안

깨달음과 잠깐 통화를 했다.

[ 의사 말이 오늘이 고비라네..]

[ 그럼,, 나도 일 끝내고 바로 갈게 ]

[ 아니...돌아가시면 그때 와도 괜찮아..]

[ 뭔 소리야, 바로 가야지 ]

[ 아니야,,, 내가 연락할게..]

생각보다 많이 차분하고, 담대한 목소리였다.

연명치료는 하지 않겠다는 시부모님의 뜻을

존중해 지금은 수액만 맞고 계신단다.

728x90

아버님이 어머님 손을 잡고 당신의 이름을

몇 번이고 불러봤지만

아무런 반응이 없다신다.

깨달음은 내게 중계를 하듯 여러 컷의 사진과

보이스 톡을 번갈아 했다.

[ 조카들이 지금 오고 있어..증손녀도

데리고 온다네..근데.. 아버지가 손을 만지니까

손이 다시 따듯해졌어. 신기하지..아까는

차가웠거든,,,,,숨 쉬기가 너무 힘든가 봐,

근데 의사가 호흡기를 해도 별 효과가

없을 거라면서 원래 마지막이 가까워지면

몸부림치듯이 저렇게 많이 비틀고 그런다네 ]  

남의 얘기를 하는 건지..혼잣말을 하는 건지

그냥 눈에 보이는 현실을 책 읽듯이

읽고 있는 것 같았다.

서방님 자녀 중에 쌍둥이가 있는데 어릴 적

시어머님이 몇 년간 키운 적이 있어

할머니에 대한 정이 많단다. 그래서 한달음에

달려온 쌍둥이 자매와 남편, 그리고 증손자가

번갈아 손을 잡아드렸단다.

자꾸 나한테 전화는 그만하고

어머님에게 하고 싶은 말을 남김없이

모두 해드라고 했더니 이미 다 했단다.

나는 둘만의 스케줄은 이미 취소했으니 

도쿄에 돌아오지 말고

하룻밤 묵고 오라는 했다.

결혼 기념일을 겸해 2박 3일 온천을 갈 예정이었고

그날이 바로 토요일이었다.

300x250

저녁 6시 30분, 저녁을 먹으로 나온 중식당에서

또 내게 전화를 걸어왔다.

아버님은 물론, 손녀들도 어느 누구 눈물 흘리는

사람이 없었다며 모두가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어서인지 차분한 분위기였다는 깨달음.

자기도 막상 어머님을 보고 있으니

짠한 생각보다는 잘 살아오셨으니 편히

잘 가시라는 말이 자연스레 나오더라며 

아버님, 동생, 그리고 조카들과 어릴 적 함께 했던

추억들을 떠올리며 이런저런 얘길 나눴단다.

적당히 마시고 얼른 들어가 쉬라고 했더니

 온천 못 가게 돼서 미안하단다. 

[ 깨달음, 미안하단 말을 왜 해.. 그런 소리 말고

지금 일단 내 가방은 챙겼으니까

뭔 일 있으면 바로 연락해 줘. 내려갈게 ]

[ 그래.. 알았어.. 잘 자 ]

 

일본 아가씨가 반해버린 의외의 한국 식당

내 주위의 일본인 지인들은 모두가 한번쯤 한국을 다녀온 경험이 있고 그 중에는 1년에 정기적으로 쇼핑이나  먹거리투어를 하는 친구도 꽤 있다. 굳이 내게 관광, 먹거리등을 묻지 않아도 그

keijapan.tistory.com

 

방송출연에 관한 우리 부부의 생각

3주전, 우리는 모 방송의 다큐프로에 출연요청을 받았다. 내 블로그에 글을 예전부터 구독했고 책도 물론 읽으셨다는 작가분은 어떤 내용의 방송을 내보내고 싶은지 조금 구체적인 설정도 말씀

keijapan.tistory.com

반응형

2박 3일 꼬박 어머님 곁을 지키고 오늘, 오후가 돼서

집에 돌아온 깨달음 표정은 의외로 밝았습니다.

어머님은 여전히 힘들어하고 계시지만

나름 잘 버티고 계셔서 일단 형제들 모두

제자리로 다시 돌아가기로 했답니다. 

의사가 임종을 못 보게 되더라도 괜찮겠냐고

물었는데 두 형제가 괜찮다고 했답니다.

 

한국 마스크를 쓰고 나간 남편

동생이 소포를 보내왔다. 영문으로 주소와 내 이름이 들어가 있는 걸 보고 내용물이 무언지 바로 알 수 있었다. 한국산 마스크였다. 내가 가지고 있는 마스크로도 충분한데 한국 마스크를 보낸

keijapan.tistory.com

 

 

이 블로그는 남편 것?

 365일 영업을 하는 우체국 본점 덕분에 오늘도 집에서 바로 소포를 보낼 수 있었다. 한국으로 보내는 소포는 무게가 있어 이런 서비스를 무료로 받을 수 있다는 게 참 고맙다. 깨달음은 아저씨

keijapan.tistory.com

저녁을 먹으며 무슨 사진을 이렇게 많이

보냈냐고 하니까 블로그에 올리려면 사진이

많이 있어야 하지 않냐고 하더군요.

깨달음은 여전히 이 블로그는 계속해서 

지속되어야 한다는 생각이 지배적이었습니다.

천천히, 쉬엄쉬엄, 마음이 시키는대로 하면

되지 않겠냐고 하는데 참 쉽지가 않네요. 

 서로가 납득할 수 있는 타협점을 찾기 위해

 좀 더 많은 대화가 필요하겠지만

깨달음을 응원해 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시부모님 소식도 전해드려야 할 것 같았습니다.

마음으로나마 깨달음에게 파이팅 한 번씩

외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반응형

댓글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