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이게 한국으로 보내는 제 마음입니다

by 일본의 케이 2014.06.07

[ 잘 있지? 왠 소포를 또 보냈어? 올 초에도 보내 줬잖아,,,

맨날 받기만 하고 미안해 죽겠어~~]

[ 소포 보내는 건 내 취미니까 말리지 마~~술이랑 그릇은 안 깨졌어? ]

[ 응, 아무 이상 없어~ 접시 디자인이 진짜 괜찮더라~]

[응, 다행이다, 술은 차갑게 해서 한 잔씩 마셔~

여자들이 마시기 좋은 정종이여서 괜찮을 거야~]

[그래, 고마워~잘 마실 게,,,근데 이제 소포 그만 보내고 한국에 한 번 들어 와~

얼굴 한 번 보여주라~]

[응,,,, 여름 휴가 때나 한 번 가도록 할게~]

고등학교 동창과의 통화 내용이다.

 

언제부터인지 기억이 잘 나질 않지만 한국의 가족들 그리고 친구, 후배들에게

소포를 보내는 게 습관이 되버렸다.

특별한 날을 위한 선물이 아닌, 그냥 평상시 소포 받으면

좋아할 거라고  생각되는 것들을 골라서 사두곤한다.

 

일본 유학경험이 있는 후배들에겐 그녀들이 좋아했던 된장이나 간장같은 조미료를 보낼 때도 있다. 

불량식품도 보내고 초콜렛, 우산, 술, 옷, 그릇, 소면, 와사비, 수건, 드레싱, 껌까지

장르에 상관없이 보낼 수 있는 건 다 보낸다.

박스에 하나 하나 챙겨 넣으면서 그들이 좋아할 모습을 떠올리면 참 기분이 좋아진다.

누구는 뭘 좋아했었고, 누구는 뭘 싫어했는지,, 그들을 기억하는 것도 즐겁다.

산타크로스에게 선물 받은 기분이다.

어릴 적 부모님께 받아 본 종합선물 셋트 같다.

왠지 눈물이 나올려고 해서 못 먹겠다.

딸이 캐릭터 스티커로 학교에서 인기 짱이다.

보내 준 된장으로 맑은 미소국 끓였더니 남편이 더 좋아한다..등등 

이런 소리가 계속 듣고 싶어서도 소포 보내기를 멈추지 못하고 있는 게 아닌가 싶다.

보내지 말라고 그래도 역시 내가 좋아서 하다보니 그만 두질 못하고 있다.

 

소파 옆, 같은 자리에 늘 자리잡고 있는 소포 박스들...

어느 정도 채워지면 또 한 박스씩 한국으로 보내질 것이다.

우체국에 들고 갈 때 콧노래가 저절로 나오는 것은 그들이 즐거워하는 모습이 그려지기 때문이다.

멀리 떨어져 있지만 늘 그들과 함께하고 있음을,,,

당신들을 많이 많이 사랑하고 있다는 걸 소포를 통해 내 자신이 확인하고 만족하는 것 같다.

난 자주 못가지만 소포가 내 마음을 싣고 가주니 늘 고맙다...


댓글15

  • 민들레 2014.06.07 01:32

    사랑과 정성이 가득담긴 선물 받은사람 기분 짱~! 일겁니다.
    나두 선물 받고 싶다~! ㅋㅋㅋ
    답글

  • 무궁화 꼬냥이 2014.06.07 02:56

    선물할 때가 임박해서 급히 준비하는 것보다 훨씬 상대방이 맘에 들어할 선물이네요.
    저도 앞으로 케이님 방법을 좀 벤치마킹 해야겠어요 ^.^ 좋은 아이디어 감사합니다~~
    답글

  • 해바라기 2014.06.07 06:06

    소포를 보내고 받는 기쁨 늘 즐겁지요.
    주말 좋은 시간 되세요.^^
    답글

  • 굄돌 2014.06.07 09:01

    그 마음 어찌 다 헤아리겠어요.
    하지만 공연히 눈물나려고 하네.
    어젠 성지순례 가느라 종일 컴퓨터 앞에 앉을 수 없을 것 같아
    글을 못 올렸고
    오늘은 아이들 수업한 다음,
    소년원 가야해서 또 못올렸고~
    ㅎㅎ
    답글

  • 흑표 2014.06.07 10:02

    즐겁게 사는 방법이 멀리 있는 것이 아니네요.

    어렵지는 않지만 실천하기 여려운..

    다시금 저를 되돌려봅니다.
    답글

  • 늘 푸른 솔 2014.06.07 10:30

    케이님의 사랑과 배려의 고운 마음!
    감동입니다 주는 기쁨이 더 크죠?
    뷰티풀 라이프!
    깨서방님도.....
    답글

  • 자칼타 2014.06.07 11:31 신고

    와...참 대단하신 것 같아요...
    마음도 마음이지만 비용도 만만치 않을텐데 말이죠...^^
    답글

  • 2014.06.08 06:4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동그라미 2014.06.08 07:44

    찡하면서도 케이님처럼 마음이 행복해지네요...
    마치 예전에 읽었던 <샘터>나 <좋은생각>같이 작은 책 안에 있는
    아름다운 글 한편을 읽은 기분입니다.

    답글

  • 초원길 2014.06.08 16:31 신고

    따뜻한 정이 느껴지는 글입니다
    보내는 소포 하나하나 준비하시면서 생각들과 느낌이 전해옵니다
    답글

  • 명품인생 2014.06.09 12:08

    주는기쁨
    받는기쁨
    ~~~~~~~넘 아름다운 마음

    ***친정엄마표 이네여 ......
    답글

  • 굄돌* 2014.06.09 23:55 신고

    어? 이틀씩이나 글이 없네?
    아까 왔다가 그러고 갔었어요.
    편안한 밤 되시길~
    답글

  • 이불이타 2014.06.24 10:18

    아 넘 고운 맘을 가지셨네용~~~~ ㅎ
    답글

  • 유진 2014.07.07 11:06

    일본 맛 있는 된장 쫌 추천해주세요~
    일본에 있을때 기숙사에서 미역이랑 두부랑 미끌미끌한 버섯들어간 미소시루를 좋아했는데...한국에서 먹을려고 하니까 어떤 된장을 사서 써야하는지 모르겠네요...
    아기도 있어서 이왕이면 첨가물이 적게 들어간 몸에 좋은 걸로 일본갈때 사와야 겠어요~아!낫토도 추천부탁드립니다~친정엄마가 좋아하시거든요~ㅎㅎ
    답글

  • JS 2014.08.08 17:23

    케이님의 마음 씀씀이가 전해지는 내용 이네요 ^^ 그나저나 예전 포스트에 자꾸 댓글을 달아놓아서 번거로우 실 것 같아 걱정이 살짝 듭니다 ㅎ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