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업번창8

신정연휴에 일본인들이 꼭 가는 곳 신정연휴 마지막 날, 깨달음은 하쯔모데(初詣)를 가고 싶다고 했다. 하쯔모데는 새해 처음으로 절이나 신사에 가서 참배하는 것으로 신정이면 종교와 상관없이 일본인 모두가 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연례행사와 같다. [ 올 해는 무슨 소원을 빌 거야? ] [ 올 한해도 지금처럼 별 탈없이 사업도 잘 되고 건강하게 지내게 해달라고 하지 ] 난 물론 참배를 하지 않지만 깨달음의 믿음?을 존중해 같이 따라가기로 했다. 하쯔모데를 하는 방법은 대략 세 가지가 있는데 첫 번째는 섣달 그믐날 밤부터 신사에서 보낸 후 설날에 집으로 오거나 그믐날 밤에 참배하고 일단 집에 왔다가 날을 새고 다시 참배하러 가는 경우, 마지막은 설날에 가는데 대부분은 설날 당일에 가까운 신사를 찾는 경우가 가장 많다. 하쯔모데 기간은 1월 1.. 2022. 1. 6.
요즘 남편은 행복하다 주말에도 깨달음은 회사에 나가 도면을 치느라 온 신경이 곤두서 있었다. 갑자기 일이 밀려들 때면 깨달음은 주말이나 휴일 상관없이 회사에서 일을 하며 보내는 시간이 많다. 지금껏 휴일에도 바쁠 땐 일을 우선으로 하는 깨달음 스타일에 한 번도 불만을 갖지 않았던 나는 오늘도 샌드위치 도시락을 챙겨주었고 깨달음은 고맙다는 말을 잊지 않았다. 오후 4시, 나는 집에서, 깨달음은 회사에서 출발을 해 만난 곳은 토리노이치(酉の市)가 열리는 신주쿠(新宿)의 하나조노 신사 (花園神社)였다. 토리노이치(酉の市)는 애도 시대 때 중국에서 농민들을 위해 올리던 수확제를 기원으로 매년 11월에 진행되는 축제이다. 근대사회에 넘어오면서 사업번창을 목적으로 곰발바닥 모양으로 생긴 쿠마테 (熊手)을 판매하는 축제가 되었다. 복을 .. 2021. 11. 22.
모든 게 다 잘 되길 바라며 올해도 어김없이 쿠마테(熊手)를 사기 위해 토리노이치(酉の市)에 다녀왔다.쿠마테(熊手)는 쿠마노테라고도 불리우며 곰발바닥 모양으로 생긴 갈쿠리에서유해되었고 갈쿠리로 복을 긁어 모으는 장식품을 뜻한다. 갈쿠리에 행운, 장수, 금전운, 사업번창, 명예, 교통안전, 가내평안 등을 기원하는 벼, 매화, 거북이, 엽전, 금덩이, 잉어, 쌀가마, 송학 등을 멋지게 붙여모아 만들어 놓는다. 특히, 사업하시거나 자영업자들에게는 작은 쿠마노테라도 사서 사업장에 놓아두고 사업이 번창하고 장사가 잘 되기를 빈다. 요즘은 가내평안을 위해 집에 사다 놓는 분들이 많아 매년 축제처럼 사람들이 붐볐는데 올 해는 전혀 다른 모습이였다. 입구에서부터 소독과 채열을 하고 있었고참배를 드리는 사람들에게 거리두기를 철저하게 시켰으며 사람들.. 2020. 11. 15.
어제는 남편을 위한 날 올해도 연중행사 중 하나인 쿠마테(熊手)를 사는 날, 토리노이치(酉の市)가 돌아왔다. 토리노이치는 에도시대때 중국에서 농민들을 위해 올리던 수확제를 기원으로 매년 토리노츠키(닭의 달-11월)의 토리노히(닭의 날)에 진행되는 축제에서 유래되었다. 우리가 고사상에 돼지머리를 올리듯이 중국과 일본은 닭을 올렸다고 해서 토리(닭)가 되었다고 한다. 매해 수확의 기쁨과 감사를 표하는 수확제가 근대화에 접어들어 사업번창과 집안안정을 목적으로 바뀌었고 지는 해의 무탈을 감사하고 오는 해에도 복 많이 받고 잘 지내기를 기원하는 의미로 변형되었다. 쿠마테(熊手)는 쿠마노테라고도 불리우며 곰발바닥 모양으로 생긴 갈쿠리에서 유해되었고 갈쿠리로 복을 긁어 모으는 장식품을 뜻한다. 갈쿠리에 행운, 장수, 금전운, 명예, 교통안.. 2019. 11. 21.
뒤늦은 남편의 생일날, 그리고 눈물 한국에서 돌아오자마자, 깨달음은 나고야와 홋카이도 출장이 연달아 있었다.나는 나대로 바빠서 둘이 진지한 얘길나눌 시간적 여유가 없었다.[ 뭐 먹고 싶어? ][ 게...홋카이도에서 못 먹고 왔거든 ][ 알았어. 예약해 둘게, 늦지 말고 와 ]가게 앞에서 카톡을 했더니 오는 중이라고 했다.예약석이 무대 바로 앞인 덕분에고또(일본의 가야금) 연주를 눈 앞에서보고 들을 수 있어 좋았다. [ 라이브가 있으니까 더 좋은데][ 응,오늘 당신 생일축하하러 온 줄 아시나 봐]스탭에게 먼저 양해를 구하고 케잌에 촛불을 켰다.[ 생일 축하해~많이 늦였지만,~~]어색한 미소를 한채로 얼른 촛불을 끄고 메시지를 읽는다.[ 오~~애정이 듬뿍 담겼네..고마워~~]이때 우리 테이블 담당 스탭이 기념사진을 찍어주겠다고 했고 우리 서로.. 2018. 3. 12.
나를 위해 남편이 한 기도 올해도 도리노이치(酉の市)를 다녀왔다.도리노이치는 11월 유일에 각지의 절이나 신사불각에서 열리는 개운초복과 사업번창을 기원하는축제로 애도시대부터 이어져왔다.한해의 무사함에 감사, 오는 해의 개운, 수복, 풍요와 다산, 재해를 막고 사업번창을 기원하는 축제의 하나이다.이 날은 복과 부를 긁어모으기 위해대나무로 만든 갈쿠리 모양의 구마노테(熊手)를 사서 회사나 집안에걸어 놓기 때문에 사업자들 뿐만 아니라가정내 안정과 건강을 기원하는 의미로 해년마다 온 가족, 연인들이 함께 나와각양각색의 갈퀴를 산다.축제에서 빠질 수 없는 각종 포장마차에서는추위를 달래기 위해 오뎅과 따끈한 정종을 마시는 사람들이 많았다. 깨달음은 내게 가방을 맡기고신사에 인사를 드리기 위해 줄을 섰다.늦은 밤까지 방문객들의 행렬이 끊이지 .. 2017. 12. 5.
전생이 한국인이라 믿고 있는 깨서방 아침 일찍 시댁을 나온 우린 교토로 향했다. 교토에 건축중이 호텔을 점검한다는 명목과 함께 약간의 관광을 하기로 했다. 먼저 도착한 곳은 후시미 이나리 신사이다. 외국인이 가장 가고 싶은 곳으로 뽑힌 이곳은 영화[ 게이샤의 추억]의 로케장소로 유명해진 곳이다. 이곳을 꼭 오고 싶어했던 건 상업(장사)의 신을 모시고 있기 때문에 깨달음이 오고 싶어했다. 신사에 들어서기 무섭게 깨달음은 오미쿠지(길흉을 점치는 제비뽑기)를 신중하게 읽어보고는 곱게 접어 걸어두고 사업번창을 위한 부적도 큰 걸로 하나 샀다. 교토 남부에 자리잡은 이나리 신사는 1300년 역사를 자랑하며 진한 주홍색의 도리이가 산기슭부터 구불구불 이어져 있으며 도리이를 따라 올라가다 보면 연못, 폭포, 작은신당, 묘지를 볼 수 있다. 정상까지 오.. 2017. 1. 6.
사업번창을 위해 일본인들이 꼭 사는 물건 아사쿠사에서 열린 도리노이치 (酉の市)에 다녀왔다. 도리노이치는 11월 유일 (酉日)에 각지의 절, 신사, 불각에서 열리는 개운초복(開運招福)과 사업번창을 기원하는 축제로 에도시대부터 이어져왔다. 복과 부를 긁어모으기 위해 구마노테(熊手)라는 갈퀴를 사는 일련의 행사로 사업자들 뿐만 아니라, 가정내 안전이나 건강을 기원하는 의미로 구입하는 경우도 늘어가고 있어 해년마다 온 가족, 연인들이 함께 나와 각양각색의 갈퀴를 산다. 올해는 유난히 사람들이 많아서인지 깨달음이 말없이 단골가게로 발걸음을 재촉했다. 특히, 이곳 아사쿠사는 관광지다보니 외국인들도 많고 볼거리, 먹거리, 쇼핑거리가 넘쳐난다. 각 가게마다 모양, 색상, 장식들도 형형색색으로 화려하다. 갈퀴에는 금화, 벼, 매화, 도미, 대나무, 손님 부르.. 2014. 11.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