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신랑(깨달음)

이 블로그는 남편 것?

by 일본의 케이 2022. 2. 21.
728x90
728x170

 365일 영업을 하는 우체국 본점 덕분에

오늘도 집에서 바로 소포를 보낼 수 있었다.

한국으로 보내는 소포는 무게가 있어 이런

서비스를 무료로 받을 수 있다는 게 참 고맙다.

깨달음은 아저씨가 엘리베이터를 탈 때까지

지켜보고 현관문을 닫았다.

[ 무사히 잘 도착하겠지? ]

[ 그러겠지, 전화번호를 몰라 적지 않아서 좀 

불안한데 지금까지 별 문제없었으니까

괜찮겠지..]

예정에 없던 소포를 보낸 건 온전히

깨달음 때문이었다. 그저께 아사쿠사(浅草)

현장을 다녀오는 길에 샀다며 블로그 이웃님들께

보냈으면 한다고 아기자기한 소품들을 사왔다.

지난 연말, 이웃님들께 연하장을 보낼 때

다 보내고 없을 것 같아 또 사 왔다며

손거울, 손지갑들을 내밀었다.

내가 괜찮다고 사 오지 말라고 해도

사 온다는 걸 알기에 더 이상 묻지 않고

같이 마트를 다녀왔다.

 깨달음이 일본스러운 먹거리들을 골라

소포 박스를 채웠고 박스를 포장하는 동안

난 간단히 메모를 남기며 문득 며칠 전  

어느 분이 보낸 메일을 떠올렸다.

작년에 연하장을 신청했는데 못 받았다며

선물도 받고 싶었다고 근데 연하장도 못 받아

 속상하시다며 선물을 어떻게 하면 받을 수

있는지 그 방법이나 기준 같은 게 있으면

알려달라는 메일이었다.

답변을 어떻게 해드려야 할지 몰라 지금까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는데 오늘

소포를 보내면서 그분이 떠올랐다.

부산에 사신다는 것 외에 그분에 대해 전혀

모르고 어떤 마음으로 우리 블로그를

찾아오시는지, 아무런 소통이 없었던 

상황에서 그분께 선물을 드릴 수는 없었다.

마트를 나와 집 근처 새로 생긴

타이완 레스토랑에 들러 차를 마시며

깨달음에게 이젠 저런 선물들 그만 사라고

했더니 지난주에 블로그 이웃님이 보내주신

소포를 받고 기분이 좋았다고 그래서

자기도 보답하고 싶어 산 거라고 했다. 

[ 깨달음. 오늘 보낸 두 분은 어떤 분인줄 알아? ]

[ 몰라, 근데 당신이 아까 얘기해 줬잖아,

어떤 분들이라고.. ]

 [ 그랬지, 근데.. 받는 분도 부담 느낄 수 있어..

그니까 이제 안 보낼 생각이야 ]

[ 왜? ]

300x250

멀뚱멀뚱 천진한 표정을 하고 묻는 깨달음에게

복잡한 내 머릿속을 설명하기가 벅찼다.

[ 당신은 소포 받으면 좋아?

과자 들어 있어서 좋은 거지? ]

[ 꼭 그런 건 아닌데 그분들과의 관계가 더

가까워진 거라는 생각이 들어서 좋아.. ]

[ 나도 그건 같은 생각이야.. ]

[ 난 항상 누룽지랑 김을 잊지 않고

보내주시는 이웃님 소포가 제일 반가워,

누룽지는 매일 먹는 거니까. .. 그래서 한국에

가면 한번 만나서 식사라도 하고 싶은데

당신이 전혀 만나려고 하지 않잖아 ]

[ ............................................... ] 

[ 지난번에 인천분은 부들부들한

잠옷도 보내주셨잖아. 한국에서

온 소포는 보물상자처럼 뭐가 들었는지

모르니까 열어 볼 때마다 두근거리고 즐거워 ]

깨달음은 이웃님을 지역이나 직업으로 분류해 

암기하고 있다.  대구에 사시는 분은 대구분,

제주도분, 간호사님, 건축사님 등으로,,

지금 즐거움에 관한 얘길 하는 게 아닌데

좀 진지한 대화를 나누고 싶어도 깨달음은

나와 다른 생각들로 행복한 상태였다.

반응형
 

일본에서 한국 자녀를 키우는 고충

“언니, 오랜만이에요. 몇 년만이지? 2년? 아니 3년만인가? 진짜 오랜만이다. 잘 계셨어요?” “응……. 네 블로그는 잘 보고 있어.” “아, 그래요? 잘 계시죠? 근데 무슨 일이세요?” “그냥, 네

keijapan.tistory.com

[ 깨달음, 당신은 막 주고 싶은 게 많은 가 봐]

[ 응, 받았으면 돌려드려야지 ]

[ 맞아, 맞는데,,사람을 너무 믿는 것 같아서 ]

[ 속이는 사람들이 있어? ]

[ 아니..그게 아니라,,여러 유형의 사람들이

있어서 나는 좀 무서울 때가 있어 ]

깨달음은 직접 블로그를 운영하지 않기에

어떤 일이 있는지 자세히 알지 못한다.

예전에 악성댓글이 많이 달렸다는 건 외에

 내가 상세히 말하지 않았기에 모르는 게 많다.

그래서도 저렇게 잊지 않고 선물들을 사고

보내기를 멈추려하지 않는 것 같다.

중간에 있는 난 약간 골치가 아프긴 하지만

안 좋은 일들은 끝까지 모르게 할 생각이다.

 

내가 한국에 소포를 보내는 이유

블로그 이웃님께서 소포를 보내주셨다.  오랜만에 받아보는 소포여서인지 깨달음이 박스를  보자 입꼬리를 올리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 누가 보내주신 거야? ] [ 블로그 이웃님이, 저번

keijapan.tistory.com

 

요즘 일본의 코리아타운 모습은 이랬다.

주말 오후, 신정 선물을 주문하기 위해 오다큐 백화점(小田急)에 갔다. 깨달음이 해년마다 추석과 신정 선물을 이곳에서 보내는 이유는 다른 곳보다 연배들이 좋아하는 선물이 많아서라고 한다.

keijapan.tistory.com

우리 블로그는 10년이 넘었지만

참 많은 분들이 그대로 찾아오신다. 물론 

떠나신 분들도 많지만 여전히 우리 블로그를

응원해주시고 지켜봐 주시는 분들이 더 많다.

몇 년씩 같은 블로그를 꾸준히 찾아와 

힘을 실어주시는 게 보통 일이 아니라는 걸

잘 알기에 더더욱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728x90

댓글을 달았다가 바로 지우시는 분들을

볼 때마다 저와 닮은 데가 많으시구나라는

생각도 들고 일면식은 없지만 달아주시는

댓글이나 메일을 통해 이웃님들을

나름대로 그려보곤 한다.

 블로그 생활, 10년을 하다 보면 몇 번이고

닫아버리고 싶은 시련들이 찾아오지만

이 블로그의 주인공인 깨달음이 저리도

행복해하고 이웃님들을 알뜰히 챙기니 난

글쓰기를 계속해야 될 것 같다.

-------------------------------------------------

지난주에 보이스피싱에 관한 글을 올렸는데

 제 아이디가 해킹 당한 게 아니였음을

어제 오전 확인했습니다.

걱정해 주신 여러분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17